Search

‘펜트하우스3’, 2회 연장 14회 종영..엄기준X김영대 강렬 아이콘택트 포착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9

본문듣기

가 -가 +

▲ SBS ‘펜트하우스3’, 2회 연장 14회 종영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펜트하우스3’ 엄기준과 김영대가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마주하고 있는 ‘강렬 아이콘택트’ 현장이 공개됐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이다. 

 

무엇보다 악인들을 향해 반격을 쏘아 올리는 통쾌한 전개로 시청률 상승세를 지속, 7주 연속 금요일 전 프로그램, 주간 전체 미니시리즈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와 관련 ‘펜트하우스3’가 탄탄한 결말을 위해 연장을 전격 확정 지으며 2회 연장된 14부를 끝으로 ‘펜트하우스’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지난 7회에서는 심수련(이지아)이 주단태(엄기준)의 천수지구 사업 계획을 완전히 무너뜨리면서 복수의 발판을 마련해 나가던 중 주석훈(김영대)이 주단태가 오윤희(유진)의 죽음에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크게 분노했다. 

 

그러나 주석훈은 심수련에게 응징을 당하고 있던 주단태를 구출한 뒤 “한 가지만 약속해요. 절대 엄마 다치게 하지 않겠다고. 그럼 저도 더는 아버지 밀어내지 않을게요. 아버지가 원하는 삶 살게요”라는 결심을 드러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또한 차갑고 독해진 모습으로 끝내 배로나(김현수)에게 이별 통보를 하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런 가운데 엄기준과 김영대가 심상치 않은 눈빛 대면을 펼치고 있는 ‘강렬 아이콘택트’ 현장이 궁금증을 치솟게 하고 있다. 극중 주석훈이 본격적으로 일을 배우기 위해 아버지 주단태 회사를 찾은 장면. 주단태는 흥미로운 눈길로 주석훈을 바라보고, 주석훈은 책상을 짚고 주단태에게 다가가 독기 서린 눈빛을 번뜩인다. 

 

이어 주석훈 앞에 선 주단태는 만족감 어린 웃음을 내비친 후 다가가 포옹을 하고, 주석훈은 굳은 표정으로 일관한다. 과연 주석훈의 독한 흑화 결심이 의도하는 것은 무엇일지, 어떤 파문을 불러일으키게 될지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엄기준과 김영대는 이번 ‘강렬 아이콘택트’ 현장에서 카메라 안팎의 온도차 매력을 확실히 발산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평소 카메라 밖에서 서로에게 살뜰한 면모를 보이던 두 사람은 이날 역시 다정히 대화를 나누다가 비하인드 카메라를 발견하자 브이 포즈를 선보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러나 본 촬영 카메라 불빛이 켜지자 180도 상반된 분위기를 연출, 서늘한 냉기를 형성하며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호기심을 자극하는 인상적인 장면을 탄생시켰다.

 

제작진은 “엄기준과 김영대는 빠져들 수밖에 없는 강력한 흡인력을 일으키는 배우들”이라며 “주석훈이 악마의 속삭임에 넘어간 것일지, 두 사람의 관계를 끝까지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덧붙여 “더욱 탄탄한 결말로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2회 연장을 확정 지었다.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마지막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2회 연장 확정 소식을 알렸다.

 

한편,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On SBS ‘Penthouse 3’, the scene of ‘Intense Icon Contact’, where Um Ki-joon and Kim Young-dae are facing each other with meaningful eyes, has been released.

 

SBS Friday drama 'Penthouse 3' (played by Kim Soon-ok/directed by Joo Dong-min/produced by Green Snake Media) is a suspenseful revenge drama that takes place at house price number 1 and education street number 1 with a distorted desire that cannot be satisfied.

 

Above all, it continued to rise in viewership ratings with the refreshing development of firing a counterattack against the bad guys, ranking first in all programs on Fridays and weekly miniseries for seven consecutive weeks. In this regard, 'Penthouse 3' has confirmed the extension for a solid ending, and the end of 'Penthouse' ends with 14 episodes extended twice.

 

In the 7th episode, while Shim Soo-ryun (Lee Ji-ah) completely destroyed Joo Dan-tae (Um Ki-joon)'s business plan for the Cheonsu district and was preparing a foothold for revenge, Joo Joo-hoon (Kim Young-dae) found out that Joo Dan-tae was involved in the death of Oh Yun-hee (Eujin). Knowing that, he was very angry.

 

However, after rescuing Joo Dan-tae, who was being punished by Shim Soo-ryun, Joo-hoon said, "I promise you one thing. I will never hurt my mother. Then I won't push you away any more. He will live the life his father wants.” Also, with a cold and poisonous appearance, he ended up breaking up with Barona (Kim Hyun-soo), adding to the sadness.

 

In the midst of this, the scene of 'Intense Icon Contact', where Um Ki-joon and Kim Young-dae are facing unusual eyes, is raising curiosity. In the play, Joo-hoon visits his father, Joo Dan-tae, to learn work in earnest. Joo Dan-tae looks at Ju Joo-hoon with an interesting gaze, and Joo Joo-hoon approaches Joo Dan-tae with his desk in hand, flashing poisonous eyes.

 

Next, Joo Dan-tae, standing in front of Joo-hoon, shows a satisfied smile, then approaches and hugs him, and Joo-hoon is consistent with a firm expression. Attention is paid to what Joo Joo-hoon's strong determination to blacken is and what kind of ripple it will cause in the future.

 

On the other hand, Um Ki-joon and Kim Young-dae drew attention by clearly radiating the charm of the temperature difference between the inside and outside of the camera at the scene of 'Intense Icon Contact'. The two, who usually showed each other's frugality outside the camera, had a friendly conversation on this day as well, and when they discovered the behind-the-scenes camera, they showed off a V pose, creating a warm atmosphere.

 

However, when the light of the main shooting camera was turned on, a 180-degree opposite atmosphere was created, forming a cool chill and creating an impressive scene that stimulates curiosity about the chang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The production team said, "Um Ki-joon and Kim Young-dae are actors who have a strong attraction that you can't help but fall in love with."

 

He added, “In order to achieve the beauty of Yujong with a stronger ending, we have decided to extend the second episode. The production crew and actors are all doing their best to film, so please support us until the very end.”

 

On the other hand, SBS Friday drama 'Penthouse 3' is broadcast every Friday at 10 PM.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