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성규 하차, ‘표리부동’ 측 “오해 풀고 원만하게 합의”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7-29

본문듣기

가 -가 +

▲ ‘INSIDE ME’ 김성규 <사진출처=울림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인피니트 멤버 김성규가 ‘표리부동’에서 하차한다.

 

29일 KBS 2TV 예능프로그램 ‘표리부동’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김성규와 ‘표리부동’ 양측이 긴 논의 끝에 오해를 풀고 원만하게 합의했다. 김성규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앞서 김성규와 ‘표리부동’ 측은 고정 출연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었다.

 

김성규 소속사 측은 김성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녹화를 3회 가량 빠졌고, 완치 후 ‘표리부동’ 제작진에 일정을 문의했으나 하차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표리부동’ 측은 “하차 통보가 아닌 김성규 측과 향후 출연을 두고 지속적으로 협의 중이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표리부동’은 표리부동함을 낱낱이 파헤칠 표창원, 이수정의 범죄사건 재해석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표리부동’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Group Infinite's member Kim Seong-gyu will be leaving 'Face-to-Face'.

 

On the 29th, KBS 2TV's entertainment program 'The Front and the Back' side reported through multiple media, "After a long discussion, Kim Seong-gyu and 'The Front and the Back' both resolved the misunderstanding and reached an amicable agreement. It is correct that Kim Seong-gyu is leaving the program.”

 

Earlier, Kim Seong-gyu and the side of 'The Front and the Back' had a conflict over whether to appear on a fixed basis.

 

Kim Seong-gyu's agency claimed that Kim Seong-gyu missed three recordings after being diagnosed with COVID-19. On the other hand, the side of 'The Front and the Back' said, "We are continuously discussing future appearances with Kim Seong-gyu, not a notice of his departure."

 

On the other hand, 'The Front and the Back' is a variety program that reinterprets the crime cases of Pyo Chang-won and Lee Su-jeong, who will dig into each and every detail. 'The Front and the Back' airs every Wednesday at 10:40 PM.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