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용호 의원 “코로나블루, 국민 150만명 정신·섭식장애 질환 겪어”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8-02

본문듣기

가 -가 +

코로나19 사태가 2년째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해 150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정신장애(우울증, 불면증)와 섭식장애(거식증, 폭식증)질환을 겪은 것으로 나타나, 보다 실효성 있는 국민정신건강 관리대책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용호 의원은 “지난해 12월 정부는 ‘코로나 블루(우울)’를 질병코드로 분류한 바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민정신건강 전반에 대한 실태파악 조차 못하고 있다. 이렇게 허송세월했다가는 대한민국이 온통 ‘코로나 레드(분노)’에 빠지는 것은 시간문제이다"며, “결코 정부가 대한민국 심리방역에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 대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한시적으로라도 코로나19로 인한 질환에 대해서는 의료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실질적인 ‘코로나 레드(분노)’예방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용호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북 남원·임실·순창)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6년∼2020년)우울증, 불면증, 거식증, 폭식증 진료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들 4개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150만4,181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전년보다 67,233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현황을 살펴보면, 성별로는 4개 질병에서 모두 남성환자보다 여성환자가 많았고, 전년(2019년)대비 남성환자 증가(20,411명)보다 여성환자 증가(46,892명)가 2배 이상 높았다. 특히 이들 환자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집단은 10세 미만 남성 폭식증 환자로, 같은 기간 117.6%나 증가했다.

 

또한 최근 5년간(2016년∼2020년)환자 추이를 살펴보면, 2016년 4개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총 119만2,302명으로 5년 만에 31만1,879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국민의 정신건강과 섭식장애를 더 이상 개인문제로 삼거나 일시적인 ‘코로나 블루’ 증상 정도로 방치해서는 안된다는 지적이다.

 

이용호 의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대다수 국민의 정신건강은 그야말로 황폐화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통제받는 일상생활이 길어지면서 그로 인한 정신적 고통은 우울증과 불면증에서 거식증과 폭식증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불과 5년 만에 이들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가 31만명 이상 증가함으로써 150만명 이상의 국민들이 고통 속에 있다. 향후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 될수록 우울증과 불면증, 섭식장애 환자는 전 연령대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12월 정부는 ‘코로나 블루(우울)’를 질병코드로 분류한 바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민정신건강 전반에 대한 실태파악 조차 못하고 있다. 이렇게 허송세월했다가는 대한민국이 온통 ‘코로나 레드(분노)’에 빠지는 것은 시간문제이다"며, “결코 정부가 대한민국 심리방역에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 대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한시적으로라도 코로나19로 인한 질환에 대해서는 의료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실질적인 ‘코로나 레드(분노)’예방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Lee Yong-ho, “Corona Blue, 1.5 million people suffer from mental and eating disorders”

Government, urgently needed measures to prevent corona red (anger) such as public mental health survey and temporary medical support

 

- About 1.51 million patients treated for depression, insomnia, anorexia, and bulimia in 2020

- An increase of 67,233 people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2019), an increase of more than 310,000 people from 5 years ago (2016)

- For all four diseases, there are many female patients, and the increase rate of bulimia patients (117.6%) in males under the age of 10 is the highest.

 

While the Corona 19 situation is in progress for the second year, it was found that more than 1.5 million people suffered from mental disorders (depression, insomnia) and eating disorders (anorexia, bulimia) last year, claiming that more effective national mental health management measures are urgently needed this has been raised

 

As a result of an analysis of the 'current status of patients treated for depression, insomnia, anorexia and bulimia' submitted by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by Rep. Lee Yong-ho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Namwon, Imsil, Sunchang, Jeollabuk-do) for the past 5 years (2016-2020), Last year, the number of patients treated for these four diseases was 1.54,181, an increase of 67,233 from the previous year before the COVID-19 pandemic.

 

Looking at the status of last year, there were more female patients than male patients in all four diseases by gender, and the increase in female patients (46,892) was more than double the increase in male patients (20,411)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2019). In particular, the group that showed the highest increase rate among these patients was men with bulimia under the age of 10, which increased by 117.6% during the same period.

 

In addition, looking at the patient trend over the past five years (2016-2020), the number of patients treated for 4 diseases in 2016 was 1,192,302, an increase of 312,879 in five years. It is pointed out that eating disorders should no longer be treated as a personal problem or left as a temporary 'corona blue' symptom.

 

Rep. Lee Yong-ho said, “As the COVID-19 crisis continues,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mental health of the majority of people is being devastated. As the controlled daily life lengthens, the mental suffering caused by it is affecting everything from depression and insomnia to anorexia and bulimia. is in pain As the COVID-19 pandemic continues for a long time, the number of patients with depression, insomnia, and eating disorders will expand to all age groups,” he said.

 

Rep. Lee said, “In December of last year, the government classified ‘corona blue (depression)’ as a disease code, but it is still not even grasping the actual situation of the general mental health of the people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It is only a matter of time until the entire Republic of Korea falls into ‘corona red (anger)’ after such a waste of time,” he said. It is necessary to devise practical measures to prevent ‘corona red (anger)’, such as conducting a public mental health survey and preparing medical support measures for diseases caused by COVID-19, even temporarily.”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