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내 말 좀 들어보소!"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1-08-02

본문듣기

가 -가 +

-법정에 출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appeared in court.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수감 중이다. 오는 8월15일 출감이 예상된다. 카카오 김범수 의장이 한국의 최고 부자로 떠오르기 전까지는 그가 한국의 최고 부자였다. 이병철-이건희에 이어 3대로 이어져온 재산의 상속 과정에서 불법이 인정돼 투옥 상태이다.

 

사람이란 존재는 몸과 정신으로 구분한다. 이재용의 현재 몸 상태는 선풍기만 돌아가는 교도소의 독방에 갇힌 상태다. 자유가 없다. 스마트폰도 지니지 못한다. 취침과 기상도 통제된다. 마음놓고 웃을 수도 없다. 하하하...마저, 억압된 상태다.

 

그는 지난 2017년 12월, 항소심 최후진술에서 "재판장님. 외람되지만 제가 갖고 있었던 인생의 꿈을, 인생의 목표를, 경영인으로서, 기업인으로서의 꿈을 한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제 능력을 인정받아 창업자이신 이병철, 이건희 회장님 같이 성공한 기업인으로 이름을 남기고 싶었습니다"면서 "제 꿈은 삼성을 이어받아서 열심히 경영해서 우리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제가 받아왔던 혜택을 조금이라도 더 많이 사회와 나눌 수 있는 참된 기업인으로 인정받고 싶었을 뿐입니다. 재벌 3세로는 태어났지만 선대서 이뤄놓은 우리 회사를 오로지 제 실력과 제 노력으로 더 단단하게 더 강하게 또 가치 있게 만들어서 저 자신을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 리더로 인정받고 싶었습니다. 이것이 제 인생의 꿈이었고 기업인으로서 목표였습니다."고 말했다.

 

그는 법정진술에서, 한국의 두번째 부자인 자신의 소원이 무언지를 확고하게 말했다. '세계 일류기업의 리더',가 소원이라고 말했다. 출소해서 자유가 주어지면, 그렇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간은 갇혀있을 때 더 창조적이다. 어머니 뱃속은 갇혀있는 상태다. 생명체로 완성된다. 하지만, 부자유하다. 탄생하는 순간, 신체이동의 자유가 주어진다.

 

이재용, 그는 현재 갇혀있다. 그러나, 그의 정신-영혼을 가둘 수는 없다. 그 어느 때보다 자유를 구가, 그가 소원하는 세상-세계의 구축을 상상할 수 있다.

 

이재용, 그는 부자유를 통해 무한 자유로움에 접근하고 있을 터이다. 대한민국 사법부는 그에게서 몸의 자유를 박탈했지만, 영혼의 자유만은 어찌하지 못한다. 몸이 갇혀서 얻은 정신의 자유야말로 고귀한 자유이다.

 

김일윤 헌정회장은 지난 7월27일자 보도자료에서 “8월 15일 광복절을 앞두고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국민의 화합과 국가 발전을 위해 민생사범과 두 전직 대통령 및 삼성 이 부회장에 대한 대사면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헌정회측은 건의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사면에 대해서는 국민의 눈치를 보지 마시고 나라의 장래와 국익을 먼저 생각하기 바란다”면서 “김대중-김영삼 대통령도 전두환 노태우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고 청와대에 초청했다”라고, 과거의 대통령의 사면권에 의한 사면을 상기시켰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사면해 국민 화합과 무한 경쟁의 세계 반도체 전쟁터에 보내 국익을 도모하기 바란다”는 내용도 포함시켰다.

 

이런 분위기라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별사면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님, 8월15일 특사를 미리 축하합니다. 이젠, 자유로운 영혼이니 하고 싶은 일을 맘 놓고 하소서! 출소하면, 대한민국을 부자국가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해주소서!“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Listen to me!"

“If you are released from prison, please play a big role in making Korea a rich country!”

-Moon Il-suk Publisher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is in prison. It is expected to be released on August 15th. Until Kakao Chairman Kim Beom-soo emerged as the richest man in Korea, he was the richest man in Korea. After Lee Byung-cheol and Lee Kun-hee, he is in prison after being found illegal in the process of inheriting the property that has been passed down to the third generation.

 

Human beings are divided into body and mind. Jaeyong Lee's current physical condition is that he is confined to a solitary cell in a prison where only the fan is running. he has no freedom He doesn't even have a smartphone. Sleep and wake are also controlled. He can't help but laugh. Ha ha ha... Even, it is in a state of repression.

 

In his final statement to the appeals court in December 2017, he said, "Chief Judge. It's presumptuous, but I want to tell you about my life's dream, my life's goal, and my dream as a manager and entrepreneur. I wanted to make a name for myself as successful entrepreneurs like Chairman Lee Byung-cheol and Lee Kun-hee." He said, "My dream is to inherit Samsung and work hard to serve our country. Although I was born as a third-generation chaebol, I wanted to be recognized as a world-class company leader by making my company stronger, stronger and more valuable only with my skills and efforts. This is my life. It was my dream and my goal as an entrepreneur.”

 

In his court statement, he firmly stated what his wish was to be the second richest man in Korea. 'Leader of a world-class company', said Sowon. He said he would like to do so when he was released from prison and given his freedom.

 

Humans are more creative when confined. The mother's womb is locked up. complete with living things. However, it is inconvenient. The moment you are born, you are given freedom of body movement.

 

Jaeyong Lee, he is currently locked up. However, his mind-soul cannot be locked. With more freedom than ever before, he can imagine the construction of the world he desires.

 

Jaeyong Lee, he must be approaching infinite freedom through unfreedom. The Korean judiciary has deprived him of the freedom of his body, but he cannot do anything about freedom of his soul. The freedom of the mind, which is obtained through the imprisonment of the body, is a noble freedom.

 

In a press release dated July 27, Constitutional Chairman Kim Il-yoon said, “Ahead of the Liberation Day on August 15, for the unity and national development of the people who are in difficulties due to the Corona 19, a large pardon for the Instructor for People’s Livelihood, the two former presidents and Samsung Vice Chairman Lee suggested,” he said. In a letter of recommendation, the Constitutional Association said, "I hope that President Moon Jae-in should not look at the public about amnesty and put the country's future and national interest first." , reminded of the pardons granted by past presidents. It also included a statement saying, “I hope that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will be pardoned and sent to the world semiconductor battlefield of national unity and infinite competition to promote the national interest.”

 

In such an atmosphere, it is expected that a special amnesty for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will be possible.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Jae-yong Lee, congratulations on the special envoy on August 15th. Now that you are a free spirit, do whatever you want! When you are released from prison, please play a big role in making Korea a rich nation!" moonilsuk@naver. 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