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오풍연 정치평론가 “이재명, 제대로 심판받으려면 지사직 내놓아야”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8-02

본문듣기

가 -가 +

▲ 오풍연 정치평론가.    ©브레이크뉴스

오풍연 정치평론가(오풍연 닷컴 발행인)는 8월2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도지사직을 사퇴하고 대선에 출마하기”를 촉구했다. 그는 이 글에서 “원희룡은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 제주지사를 사퇴했다. 지사와 대선 후보로 양립할 수 없다는 논리에서였다. 지극히 당연하다. 원희룡은 이재명도 지사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대선 후보인 이재명은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했다”고 전제하고 “이재명은 국민의힘(이전 신한국당 등) 소속 지사들도 사퇴를 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반박했다. 멀리 이인제, 김문수, 홍준표, 남경필 등이 사퇴를 하지 않고 대선에 도전했다는 사례를 들었다. 그렇다 하더라도 사퇴를 하는 것이 공정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오풍연 정치평론가는 이 글에서 “경기도는 1300만 도민이 있다. 이재명은 지사직을 유지하는 것이 선거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할 터. 그가 전남지사나 전북지사였어도 그 같은 결정을 했을까. 제대로 심판을 받으려면 지사직을 내놓아야 한다”면서 “나도 서울신문 사장에 도전할 때 국장 사표를 냈었다. 이재명은 도지사를 물러나지 않는 것이 족쇄가 될 지도 모른다. 소탐대실할 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피력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oong-yeon Oh, political critic, “Lee Jae-myung needs to resign as governor to be judged properly”

Former Jeju governor Won Hee-ryong calls for Lee Jae-myung to resign as governor

-Reporter Park Jeong-dae

 

On August 2, on Facebook, political critic Oh Poong-yeon (publisher Oh Poong-yeon dot-com) urged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to "resign and run for president." In this article, he said, "Won Hee-ryong resigned from the Jeju governor to run for president. It was based on the logic that he was incompatible as a governor and a presidential candidate. very natural Won Hee-ryong urged Jae-myung Lee to resign as governor. Lee Jae-myung, the same presidential candidate, said he had no intention of resigning." He said, "Lee Jae-myung refuted the fact that the governors of the People's Power (former New Korea Party, etc.) did not resign. In the distance, I heard examples of Lee In-je, Kim Moon-soo, Hong Jun-pyo, Nam Kyung-pil, and others who challenged the presidential election without resigning. Even so, I think it is fair to resign.”

 

In this article, political critic Oh Poong-yeon said, “Gyeonggi-do has 13 million residents. Jae-myung Lee will decide that maintaining the governorship will help the election. Would he have made the same decision if he had been the Jeonnam or Jeonbuk governor? In order to be judged properly, you have to give up your position as governor. Lee Jae-myung's failure to step down as governor may become a shackle. It means that he can make a lot of money,”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