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송기인 신부, 이낙연 후보 후원회장 맡아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8-0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송기인 신부(사진·83)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아 본격 활동에 나선다.

 

송 신부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신적 지주(멘토)로도 잘 알려진 분으로, 부산·경남지역 민주화운동의 대부로 불린다.

 

문재인 대통령과도 특별한 친분을 맺고 있는 송 신부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정부 출범 후에도 조언을 마다하지 않았다. 최근에 재수감된 김경수 경남지사의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는 “그가 세상을 밝히는 빛과 소금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대법원에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내기도 했다.

 

1972년 사제서품을 받은 송 신부는 정의구현사제단에 참여해 반독재 투쟁을 해왔다. 민주화가 이뤄진 이후에도 송 신부는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초대 위원장을 맡아 역사청산 작업과 정의 구현을 위해 노력해왔다.

 

송 신부는 2005년 12월 사목직에서 은퇴한 후 현재 경남 삼랑진읍에 기거하고 있다. 이곳 만어산 중턱에는 조선 최초의 천주교 순교자 김범우(金範禹, 세례명 토마스, 1751~1787)의 묘가 있다. 송 신부는 능참봉을 자처하며 지내고 있다.

 

※능참봉: 임금이나 왕비의 무덤을 맡아 관리하던 종구품 벼슬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ather Song Gi-in takes on the role of supporting candidate Lee Nak-yeon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Father Song Ki-in (pictured, 83) will start full-fledged activities as Lee Nak-yeon, a supporter of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Father Song is also known as the spiritual support (mentor) of the lat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and is called the godfather of the Busan-Gyeongnam pro-democracy movement.

 

Father Song, who has a special relationship with President Moon Jae-in, did not hesitate to give advice even after the government took office for the success of the Moon Jae-in government. Ahead of the Supreme Court ruling by Gyeongnam Governor Kim Kyung-soo, who was recently re-incarcerated, he even filed a petition to the Supreme Court asking for mercy, saying, “I hope he can become a light and salt to light the world.”

 

Father Song, who was ordained a priest in 1972, participated in the Justice Realization Priesthood and fought against dictatorship. Even after democratization was achieved, Father Song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Busan Democratic Uprising Memorial Association and the first chairman of the Committee for Reconciliation of the Past for Truth and Reconciliation, and has worked hard to clean up history and realize justice.

 

Father Song retired from pastoral ministry in December 2005 and is currently living in Samrangjin-eup, Gyeongsangnam-do. Here, on the slope of Mt. Maneo, there is the tomb of Kim Beom-woo, the first Catholic martyr of Joseon (1751~1787). Father Song is living as a self-proclaimed Neungchambong.

 

※Neungchambong: The Jonggumuk post that was in charge of the tombs of kings and queen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