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낙연 캠프 “경기도, 이재명 지사 재임 중 광고액 438억원..지출 내역 밝혀야”

소중한 기자 l 기사입력 2021-08-02

본문듣기

가 -가 +

제20대 대통령 선거 필승 이낙연 필연캠프 박래용 대변인은 8월2일 논평을 통해 “경기도청이 이재명 지사 재임 중인 지난 2019년부터 2021년 6월까지 언론사 등에 집행한 광고액이 438억 원이다. 한 해 광고액이 평균 175억 원에 달한다”며, “경기도는 홍보비 지출 내역을 명확하게 밝혀라”고 촉구했다. 

 

박래용 대변인은 “경기도는 얼마 전 경기도의원이 경기도 홍보비 집행내역을 요구했지만 부실 자료를 제출해 진상을 은폐하고 있다. 수백억 원대 홍보비를 꼭 필요한데 썼다면, 도민 앞에 당당하게 밝히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경기도는 홍보비 지출 내역을 명확하게 밝혀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 소중한 기자 

 

박래용 대변인은 “전임 남경필 지사 재임 시절 연 평균 홍보비(120억 원)의 45%가 늘어났다.”며, “전임 지사 때에 비해 홍보할 일이 왜 그렇게 폭증했는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언론계에선 경기도가 막강한 홍보비를 통해 언론사를 통제하고 있다는 소문이 오래 전부터 파다했다”며, “협조요청, 찬양, 우호적인 기사를 몇 건 썼는지를 집계하고 그 통계를 토대로 언론사별 홍보비를 책정한다는 것이다. 반대로 비판 기사를 쓴 언론사는 홍보비를 삭감하는 등 차별대우를 한다는 말도 공공연하다”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믿기지 않는 얘기다. 만약 사실이라면 5공 시절의 '보도지침'을 능가하는 ‘경기도판 보도 통제’라 할 수 있다. 보도지침은 전두환 정권 권력기관이 자행한 반민주적 언론 말살 흉기였다. 돈으로 언론을 줄 세우고 길들이는 것은 그보다 훨씬 교묘하고 음습한 보도통제이다.”며, “더구나 그 돈은 도민들이 피땀 흘려 낸 혈세이다.”고 직격했다. 

  

박래용 대변인은 “경기도는 얼마 전 경기도의원이 경기도 홍보비 집행내역을 요구했지만 부실 자료를 제출해 진상을 은폐하고 있다. 수백억 원대 홍보비를 꼭 필요한데 썼다면, 도민 앞에 당당하게 밝히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경기도는 홍보비 지출 내역을 명확하게 밝혀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Lee Nak-yeon Kemp, “Unbelievable ‘Gyeonggi-do version of press control’, Gyeonggi-do needs to clearly reveal the details of its publicity expenditures”

43.8 billion won in advertisements for Governor Lee Jae-myung, media, etc... 45% increase in annual average PR expenses compared to the previous branch

 

Lee Nak-yeon, a spokesperson for the inevitable camp for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said in a comment on August 2, "The amount of advertisements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spent on media outlets from 2019 to June 2021, while Governor Lee Jae-myung was in office, amounted to 43.8 billion won. The average annual advertising amount is 17.5 billion won,” he said.

 

Spokesperson Park Rae-yong said, “During my tenure as governor Nam Kyung-pil, the average annual publicity cost (12 billion won) increased by 45%.

 

Spokesperson Park said, “In the media world, rumors that Gyeonggi-do is controlling the media through strong publicity expenses have been circulating for a long time. is to set Conversely, it is also common to say that media companies that write critical articles are discriminatory, such as reducing publicity costs.”

 

“It is unbelievable,” he said. If true, it can be said to be a 'Gyeonggi-do version of press control' that surpasses the 'press guidelines' of the 5th ball era. The press guideline was an anti-democratic media annihilation weapon carried out by the authorities of the Chun Doo-hwan regime. Lined up and tamed with money is a much more subtle and subtle press control than that,” he said.

 

Spokesperson Park Rae-yong said, “In Gyeonggi Province, a Gyeonggi-do legislator recently requested details on the execution of Gyeonggi public relations expenses, but it is hiding the truth by submitting incomplete data. If you have spent tens of billions of won in publicity expenses that are absolutely necessary, there is no reason not to show it in front of the citizens proudly.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