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치군인과 같은 정치검사의 몰락, 그 석양에 대하여...

최강욱 의원 l 기사입력 2021-08-03

본문듣기

가 -가 +

▲ 최강욱 의원.

검사 출신들이 대선후보로 나선 경우가 많지 않지만, 한 때 수구 보수진영의 대권주자 1위를 점한 경우가 두번 있습니다.  황교안, 윤석열이 그 사람들이지요. 김기춘, 우병우 처럼 악마적 재능에 기대어 권력에 기생하는 것보다, 스스로 권력을 잡겠다는 더 확실한 길을 택한 이들입니다. 황교안은 지금도 부정선거를 외치고 다니며, 윤석열의 매일 망언은 올림픽에서 보이는 안산, 김우진, 우상혁 선수 같은 우리 젊은이들의 멋진 언행과 비교되며 연일 탄식을 자아내는 중입니다. 가히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시대착오적 '수구아재'들이지요. 

 

박근혜의 당선과 탄핵이 유신독재와 박정희의 신화를 정리하는데 큰 기여를 한 것 처럼, 역사의 고비에는 늘 흐름을 바꾸는 인물들이 나타나기 마련입니다. 요즘의 '정치검사'에 견줄 수 있는 집단으로 과거에는 '정치군인'이 있었습니다. 이제는 거의 잊혀진 단어가 되고 있지만 참여정부 때까지도 그 위세는 상당했습니다. 정치권력을 스스로 창출하고 그 권력과 공생하며 국민 위에 군림하던 집단인 군부가, 그 마각을 백일하에 드러내고 몰락의 길을 자초한데 있어 남재준씨의 공로를 결코 무시할 수 없습니다. 이 사람은 언론에 지급한 촌지와 향응, 그리고 조직이 감싸서 일으키는 신기루에 기대어 '참군인'의 표상이라는 상찬을 받았었습니다. 그러나 그 민낯은 철저히 위선적이고 정치적이었습니다.

 

과거 장성진급비리 수사에서 드러난 제 식구 챙기기와 과도한 권력 집착, 동기생 김오랑 소령을 추모했다는 사실이 빚어낸 왜곡된 소신에 대한 착각은 향후 국정원장 재직시 특활비 상납, 댓글공작, 채동욱 사찰 등의 범죄를 지휘했다는  확신범의 행각으로 수사를 받고 결국 수감되며 그 민낯을 유감없이 보였었지요. 그는 이후 19대 대선에도 출마합니다. 대표 공약은 '국회해산'이었습니다.  저는 이 사람의 행각을 군검사로서 지켜보고 수사한 경험이 있습니다. 최근 벌어진 정치검찰의 준동과 놀랍게도 일치하는 면들을 기억해내며 역사의 아이러니를 실감하고 있습니다. 끝까지 자신의 수하를 챙겨 보직과 진급을 도모하는 불공정성, 권력과 제 식구에 대한 집착으로 조직을 사적으로 운용하는 비민주성, 대통령의 문민통제를 거부하는 것이 '정치적 중립'이라며 어거지를 쓰는 반헌법성, 두목을 중심으로 기득권을 지키고자 결사옹위하는 한 줌도 안되는 무리들의 억지, 스스로 대단한 애국자이자 지도자라고 느끼며 대통령감이라고 여기는 착각, 착각에 기대어 그들만의 시대를 꿈꾸는 조폭식 수하들의 허접한 자부심, 그 모든 사실을 외면하고 허황된 포장과 일시적 접대에 기대어 그를 빨아주기에 급급한 언론, 실체를 잘 알지도 못하면서 위선자를 영웅시하던 맹종적 수구집단 등 지금의 윤석열과 너무도 닮은 점이 많았습니다.

 

정치군인은 남재준을 마지막으로 설 자리를 완전히 잃었다 생각합니다. 물론 정치권을 기웃거리는 수구적 군인들의 행각이야 계속되겠지만, 감히 국권을 잡겠다 운운하는 단계에 이르지는 못할 것입니다. 그 비뚤어진 엘리트 의식과 상명하복에 길들여진 후진적 권력의지를 시민들이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정치검사는 아직 박멸되지 못했습니다. 과거 정치군인이 누리던 위세와 대우를 그대로 물려받아 공백을 채운 뒤 별다른 전기를 만나지 못한 탓지지요. 하지만 이제는 다릅니다. 정치검사의 두목이자 수괴라 할 수 있는 '석열이 형'의 수준과 민낯이 그들이 살아가는 방식과 의식, 그리고 청탁과 방종으로 얼룩진 그 지저분한 사생활은 물론 일상화된 반칙에 기초한 특권의식에 대하여 더할 나위 없도록 낱낱이 입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가장 수준 낮고 더러운 윤리의식을 가진 집단이 몽둥이를 들고 눈을 부라리며 시민들을 위협하던 시대는 이제 윤석열의 활약 덕분에 확실히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남재준처럼 대선까지 출마하는 걸 보며 저는 무릎을 쳤습니다. 그래서 저는 기회가 닿을 때마다 늘 말씀드려 왔습니다. "윤석열씨는 역사적 시대적 공로가 매우 큰 사람"이라고 말입니다. 쇼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윤과 정치검사가 보일 마지막 모습은 아직도 모두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기대해 주십시오. 

 

남재준의 몰락이 그렇듯, 윤석열의 몰락은 이미 역사적으로 정해진 경로이자 필연입니다.  그 과정에서 저들이 뱉어낼 오물이 계속 쌓이겠지만, 역사의 흐름 속에 모두 쓸려갈 것입니다. 한편으론 매우 뿌듯하기도 합니다. 정치군인의 실체를 벗겨낸 저의 경험이 정치검사의 준동을 뿌리 뽑는 작은 호미라도 될 수 있을 거라 믿기 때문입니다. 아직은 먼 길입니다. 하지만 분명 끝이 보입니다. 우리는 반드시 이길 것이며, 그렇게 우리는 선진 민주국가의 반석 위에 당당히 올라 설 것이라 믿습니다. 

 

윤석열씨의 분투를 기대합니다. 상극이었던 황교안씨보다는 더 질기게 더 노골적으로 그 민낯을 아낌없이 드러내 역사적 소명을 완수하시기 바랍니다. 남재준씨처럼 중도에 포기하는 아쉬움도 남기지 말아주시길 바랍니다. 누구보다 당신의 속셈을 잘 아는 제가 진심으로 성원하며 함께 하겠습니다. 혹시 기회가 된다면, 그리고 정치군인과의 비교가 맘에 들지 않는다면 언제든 제게 토론을 청할 권리를 드립니다. 귀 달린 생명체라면 쉽게 알아들을 수 있는 여러 사례와 제가 알고 있는 당신의 행각을 통해 아주 쉽고 상세하게 설명 드리겠습니다. 대선출마라는 '패가망신'의 길에 들어섰다고 당당히 설파하는 당신의 기개가 결코 위축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일본 정권과 우익세력도 자신들의 주장을 정당화시켜준 당신을 '고마운 존재'라며 열렬히 응원하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부디 바쁜 일정에 지치거나 몸 상하지 마시고, 거만한 행동과 막가는 발언을 멈추지 마십시오. 짜이요(加油)!! <이 글은 최강욱 의원이 지난 8월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전문으로, 필자의 허락을 얻어 게재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he downfall of a political prosecutor like a political soldier, about the sunset

“The downfall of Seok-Yeol Yoon is already a historically determined path and inevitable.”

-Rep. Choi Kang-wook

 

There are not many cases where former prosecutors run as presidential candidates, but there have been two cases where they once won first place in the water polo conservative camp. Hwang Kyo-an and Yoon Seok-yeol are those people. Rather than relying on demonic talent and parasitizing for power like Kim Ki-chun and Woo Byung-woo, they have chosen a more certain path to seize power on their own. Hwang Gyo-ahn is still calling for election fraud, and Yoon Seok-yeol's daily remarks are compared to the wonderful words and actions of our young people, such as Ansan, Kim Woo-jin, and Woo Sang-hyeok, seen in the Olympics, and they are causing lamentations every day. They are anachronistic 'su-gu-jae' who are really hard to distinguish between superiority and inferiority.

 

Just as the election and impeachment of Park Geun-hye made a significant contribution to resolving the myths of the Yushin dictatorship and Park Chung-hee, there are always people who change the flow at the turning point of history. In the past, there was a 'political soldier' ​​as a group that can be compared to the 'political prosecutor' of today. It is now almost a forgotten word, but its prestige was considerable up to the time of the Participatory Government. The contribution of Mr. Nam Jae-jun in creating political power on its own, coexisting with that power, and reigning over the people, the military, in revealing its magic and causing its own downfall, cannot be ignored. This man was praised for being the symbol of a 'true soldier', leaning on the village and entertainment provided to the press and the mirage caused by the organization wrapped around him. But his bare face was completely hypocritical and political.

 

The misconceptions about the distorted beliefs created by taking care of my family, excessive obsession with power, and the fact that I commemorated Major Kim Orang, my classmate, revealed in the past investigation into the corruption of general promotion, will lead to crimes such as paying special expenses while serving as the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ommenting, and temple Chae Dong-wook. He was investigated for the conduct of a convict who was convinced that he had commanded, and was eventually imprisoned, showing his true face without regret. He later ran for the 19th presidential election. His representative promise was 'dissolu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 have experience watching and investigating this person's actions as a military prosecutor. I am realizing the irony of history by remembering aspects that are surprisingly consistent with the recent political prosecution. The unfairness of taking care of one's subordinates until the end to promote positions and promotions, the undemocratic nature of running the organization privately due to the obsession with power and family members, and the anti-constitutional nature of refusing the president's control over civilians is 'political neutrality'. , the deterrence of less than a handful of crowds who are desperately defending their vested interests with the leader as the center, the illusion that they feel they are great patriots and leaders and feel like a president, and the vain pride of the gangster subordinates who dream of their own era based on the illusion. There were a lot of similarities with Yoon Seok-yeol today, such as the press rushing to suck him up by ignoring all the facts and leaning on vain packaging and temporary hospitality, and the blind sectarian water polo group that regarded hypocrites as heroes without knowing the reality well.

 

The political soldier thinks he has completely lost his last place to stand. Of course, the actions of the military soldiers who snoop on the political world will continue, but they will not reach the stage where they dare to claim national sovereignty. It is because the citizens will no longer tolerate the backward will to power accustomed to the crooked elite consciousness and top and bottom clothes. Political prosecutors have not yet been eradicated. This is due to the fact that he did not meet any special biography after filling the void by inheriting the prestige and treatment enjoyed by political soldiers in the past. But now it's different. The level and bare face of 'Seok-yeol-hyung', who can be said to be the leader and chieftain of the political prosecutor, is perfectly detailed about the way they live and their rituals, their messy private life stained with solicitation and indulgence, as well as the sense of privilege based on routine fouls. Because it's proven. The era when a group with the lowest level of ethical consciousness threatened citizens with their sticks and their eyes wide open is now surely coming to an end thanks to Yun Seok-yeol's achievements. Watching him run for president like Nam Jae-joon, I slapped my knee. So, whenever I get a chance, I always tell you. “Mr. Seok-Yeol Yoon has made a great contribution to the historical era,” he said. The show isn't over yet. The final appearances of Yoon and the political prosecutor have not yet been revealed. But look forward to it.

 

As with the fall of Jae-Jun Nam, the fall of Seok-Yeol Yun is already a historically set path and inevitable. In the process, the filth they will spit will continue to accumulate, but they will all be swept away by the flow of history. On the one hand, I am very proud. It is because I believe that my experience of stripping away the reality of a political soldier can be a small homie that uproots the strife of a political prosecutor. It's still a long way off. But there is definitely an end in sight. We will surely win, and I believe that we will stand proudly on the rock of an advanced democracy.

 

I look forward to Yoon Seok-yeol's struggle. I hope that you will fulfill your historical vocation by generously revealing your bare face more tenaciously than Mr. I hope that you do not leave the regret of giving up halfway like Nam Jae-jun. I, who know your intentions better than anyone else, will sincerely support and accompany you. If you ever get the chance, and if you don't like comparisons with politicians, I give you the right to ask me for a discussion at any time. I will explain it in a very easy and detailed way through many examples that can be easily understood by any living beings with ears, as well as your actions that I know of. I hope that your spirit of proudly proclaiming that you have entered the path of 'familiarity' of running for president will never diminish. I know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and the right wing are also enthusiastically supporting you, saying that you are a 'thankful' person who justified their claims. Please don't get tired or hurt by your busy schedule, and don't stop arrogant and rude. It's okay!! <This article is the full text of an article posted on Facebook by Rep. Choi Kang-wook on August 2nd, and is published with the permission of the autho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