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택시 종사자, 국제수묵비엔날레 명예홍보대사로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8-03

본문듣기

가 -가 +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목포와 진도의 택시업체가 오는 9월 1일 개막하는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홍보에 나선다.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사무국은 행사 30일을 앞두고 주 전시지역인 목포와 진도의 택시업체 대표 14명을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택시운수 종사자는 도민과 가장 가까이서 접촉하고 관광객 등이 처음으로 만나는 분들로 홍보 효과가 매우 높아 이들을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에 따라 목포와 진도의 개인 및 법인 소속 택시 총 1천600여 대가 수묵비엔날레 홍보에 동참한다.

 

이들은 수묵비엔날레 개최 기간인 10월 31일까지 홍보용 마스크를 쓰고, 차량에 홍보스티커를 부착하며 홍보전단 등을 비치해 탑승객에게 수묵비엔날레를 적극 알릴 방침이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택시업체도 승객 감소로 경영이 어려운데도 수묵비엔날레 명예홍보대사로 적극 나서줘 감사하다”며 “택시운수종사자는 최일선에서 도민과 관광객 등을 상대하고 있으므로, 적극적인 차 안 홍보는 수묵비엔날레가 전남 대표 행사로 자리잡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송명남 목포시 개인택시 지부장은 “2개월 동안 전남에서 열리는 수묵비엔날레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목포와 진도 택시 기사가 열심히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2021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오채찬란 모노크롬- 생동하는 수묵의 새로운 출발’이란 주제로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2개월간 목포 문화예술회관과 진도 운림산방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광양, 여수, 구례, 강진 등 11개 시군과 광주시까지 함께하는 특별전과 시군 기념전도 같이 열려 남도 전역이 수묵의 향기로 물들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axi worker, honorary ambassador for International Ink Biennale

Promotion of Singsing on 1,600 roads in Mokpo and Jindo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Taxi companies in Mokpo and Jindo will start promoting the ‘Jeonnam International Ink Biennale’, which will open on September 1.

The Jeonnam International Sumuk Biennale Secretariat announced on the 30th day before the event that it had appointed 14 representatives of taxi companies from Mokpo and Jindo, the main exhibition areas, as 'Honorary Ambassadors for the 2021 Jeonnam International Sumuk Biennale'.

Taxi transport workers are the people who have the closest contact with the local residents and are the first to meet tourists.

Accordingly, a total of 1,600 taxis belonging to individuals and corporations in Mokpo and Jindo will participate in the promotion of the Sumuk Biennale.

They plan to actively inform passengers of the Ink Biennale by wearing promotional masks, attaching promotional stickers to vehicles, and providing promotional leaflets until October 31, the period of the Ink Biennale.

Kim Young-shin, director of the Jeollanam-do Tourism, Culture and Sports Bureau, said, "I am grateful that taxi companies are actively taking part as honorary ambassadors for the Sumuk Biennale despite the difficult management of taxi companies due to the decrease in passengers due to COVID-19. Active publicity in the car will greatly contribute to establishing the Sumuk Biennale as a representative event in Jeollanam-do.”

In addition, Song Myeong-nam, head of the private taxi branch of Mokpo City, said,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Sumuk Biennale to be held in Jeollanam-do for two months, taxi drivers in Mokpo and Jindo will work hard to promote it."

The 2021 Jeonnam International Ink Biennale will be held for two months from September 1 to October 31 at the Mokpo Culture and Art Center and Jindo Unrimsanbang area under the theme of ‘Ochae Brilliant Monochrome – A New Beginning of Vibrant Ink’. This year, special exhibitions from 11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Gwangyang, Yeosu, Gurye, and Gangjin, as well as Gwangju-si, as well as a commemorative exhibition of cities and counties, will be held together, and the entire southern province will be colored with the scent of ink.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