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0 도쿄올림픽]우하람 다이빙 4위-진윤성 역도 6위..아름다운 도전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8-04

본문듣기

가 -가 +

▲ ‘2020 도쿄올림픽’ 대회 11일 차 <사진출처=M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20 도쿄올림픽’ 대회 11일 차, 한국은 추가 메달을 획득하지 못하며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9개로 종합 순위 10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각 종목에 출전한 태극전사들의 아름다운 도전들은 큰 울림을 선사했다.

 

먼저 한국 다이빙의 간판선수 우하람은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2020 도쿄올림픽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에 출전한 우하람은 예선에서 전체 5위의 성적으로 준결승에 올랐고, 한국 최초로 결승 무대까지 진출하는 새 역사를 완성했다. 

 

6차시기까지 마친 우하람의 점수는 481.85점으로 전체 12명 중 4위였다. 아쉽게 메달권 진입은 놓쳤지만 한국 다이빙의 올림픽 사상 최고의 순위를 기록했다는 점에 있어서 우하람의 도전은 큰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3일 열린 경기에서 가장 눈길을 사로잡았던 것은 단연 스포츠클라이밍이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처음 정식 종목으로 선보이게 된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은 스피드, 볼더링, 리드 3가지 종목의 합산 성적으로 순위를 정한다. 

 

힌국의 천종원은 스포츠클라이밍 남자 콤바인에 출전, 예선에서 10위를 기록해 상위 8명에게 주어지는 결승행 티켓은 아쉽게 잡지 못했다.

 

이어 탁구와 레슬링, 역도에서도 올림픽을 위해 구슬땀을 흘려왔던 태극전사들이 줄줄이 탈락의 고배를 마시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은 여자 단체전 8강에서 독일에 2-3으로 역전패 당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신유빈, 최효주, 전지희로 구성된 여자 단체팀은 첫 번째 경기인 복식에서는 3-2로 승리, 독일을 먼저 기선제압 했지만 2단식에서 0-3으로 패했고, 이어 3단식에서 게임스코어 2-1로 리드를 잡았으나 4단식에서 또 다시 패하면서 게임 스코어는 다시 동점이 됐다. 

 

결국 마지막 5단식에서 0-3으로 패하면서 승리를 놓친 한국 여자 탁구는 이번 올림픽을 ‘노 메달’로 마쳤다. 특히 경기가 끝난 뒤, 대표팀의 막내 신유빈은 아쉬움과 미안함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레슬링도 올림픽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남자 67kg에 출전한 류한수는 이집트와의 16강전에서 6-7로 승리를 내주면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류한수의 마지막 올림픽 도전이었기에 그 아쉬움 역시 더 클 수밖에 없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한 그의 열정에 많은 국민들이 응원과 위로를 보냈다.

 

한국 역도의 기대주로 꼽히는 진윤성은 첫 올림픽 출전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역도 남자 109kg에 출전한 진윤성은 인상 180kg, 용상 220kg, 합계 400kg으로 6위를 차지했다. 인상에서는 3차시기에 185kg을 드는데 성공했지만, 노 리프트 판정을 받으면서 아쉽게 기록 인정이 되지 않았다. 

 

특히 진윤성이 인상 3차시기 챌린지를 신청하는 장면에서는 MBC 중계방송이 순간 시청률 7.8%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닐슨 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이는 많은 국민들이 진윤성 선수의 도전에 뜨거운 응원과 관심을 보냈다는 것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결과가 아닐 수 없다. 진윤성은 첫 올림픽 출전임에도 불구하고 6위라는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 다음 올림픽에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1년 연기 후 치뤄지는 ‘2020 도쿄올림픽’은 전 세계 1만 1000여 명의 선수들이 33개 종목(세부 종목 339개)에서 금메달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2020 도쿄올림픽’은 지난달 23일부터 오는 8일까지 17일간 진행되며, 한국 국가대표팀 태극전사 232명은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이상, 5회 연속 종합순위 10위를 목표로 출전한다.    

 

한국은 4일 오전 9시 현재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9개로 ‘2020 도쿄올림픽’ 종합 9위를 기록 중이다. 종목별로는 양궁에서 금메달 4개, 펜싱에서 금메달 1개·은메달 1개·동메달 3개, 체조에서 금메달 1개·동메달 1개, 태권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유도에서 은메달 1개·동메달 2개, 사격에서 은메달 1개, 배드민턴에서 동메달 1개를 따냈다. 

 

‘2020 도쿄올림픽’ 현재까지 종합 순위 1위는 중국(금32 은21 동16), 2위는 미국(금24 은28 동21), 3위는 일본(금19 은6 동11)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On the 11th day of the '2020 Tokyo Olympics', Korea did not win any additional medals and is currently in the 10th overall ranking with 6 gold medals, 4 silver medals, and 9 bronze medals. However, the beautiful challenges of the Taegeuk warriors who participated in each event gave a big resonance.

 

First, Haram Woo, a leading diving player in Korea, laughed out loud as he recorded the best Olympic record ever. Haram Woo, who participated in the men's 3m springboard diving at the 2020 Tokyo Olympics, finished fifth in the preliminary round and reached the semi-finals, completing a new history of advancing to the final stage for the first time in Korea.

 

The score of Haram Woo, who finished up to the 6th period, was 481.85 points, 4 out of 12 students. Unfortunately, he missed the medal right, but Haram Woo's challenge was very impressive in that he recorded the highest ranking in the history of Korean diving in the Olympics.

 

The thing that caught the most attention in the match held on the 3rd was by far the sport climbing. The sports climbing combine, which was introduced as an official event for the first time in this Olympic Games, determines the ranking based on the combined results of the three events: speed, bouldering, and lead. 

 

Cheon Jong-won of Hin-guk participated in the men's combine sports climbing and placed 10th in the preliminary round, and unfortunately did not get the ticket to the final, which is given to the top eight.

 

Then, in table tennis, wrestling, and weightlifting, the Taegeuk warriors who had been sweating hard for the Olympics one after another suffered from being eliminated, causing regret.

 

The Korean women's table tennis team failed to advance to the quarterfinals as they lost 2-3 to Germany in the women's team quarterfinals. The women's team consisting of Shin Yu-bin, Choi Hyo-joo, and Jeon Ji-hee won the first match, the doubles, 3-2, and defeated Germany first, but lost 0-3 in the second singles match, and then took a lead with a game score of 2-1 in the third single. However, as they lost again in the fourth round, the game score was tied again.

 

In the end, the Korean women's table tennis, who lost the victory 0-3 in the last five singles, finished the Olympics with a 'no medal'. In particular, after the game, Shin Yu-bin, the youngest member of the national team, shed tears over her disappointment and regret, causing her regret.

 

Wrestling also failed to win an Olympic medal. Ryu Han-soo, who competed in the men's 67kg Greco-Roman wrestling, failed to advance to the quarterfinals by losing 6-7 in the round of 16 against Egypt. As it was Ryu Han-soo's last Olympic challenge, the disappointment was inevitable, but many people cheered and consoled him for his passion for doing his best until the end.

 

Jin Yun-seong, one of the most promising players in weightlifting in Korea, achieved meaningful results in his first Olympic appearance. Jin Yun-seong, who participated in the men's 109kg weightlifting, took 6th place with a raise of 180kg, a jerk of 220kg, and a total of 400kg. In the hike, he succeeded in lifting 185 kg in the third period, but unfortunately the record was not recognized as he was judged no lift.

 

In particular, in the scene where Jin Yun-seong applied for the challenge in the third period, the MBC broadcast recorded an instantaneous rating of 7.8% and took the first place in the same time period, drawing attention. (Nielsen Korea metropolitan area household standards)

 

This cannot but be the result of showing that many people showed their enthusiastic support and interest in Jin Yun-seong's challenge. Despite his first Olympic appearance, Jin Yun-seong finished sixth with a good result, making him look forward to his performance in the next Olympics.

 

Meanwhile, the 2020 Tokyo Olympics, which will be held after a one-year postponement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novel coronavirus infection), will be held with over 11,000 athletes from around the world competing for gold medals in 33 sports (339 detailed sports). unfold.

 

The '2020 Tokyo Olympics' will be held for 17 days from the 23rd of last month to the 8th, and the 232 Taegeuk warriors of the Korean national team will participate in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the goal of winning 7 or more gold medals and placing 10th in the overall ranking for 5 consecutive times. .

 

As of 9 am on the 4th, Korea is ranked 9th overall at the 2020 Tokyo Olympics with 6 gold medals, 4 silver medals, and 9 bronze medals. By event, 4 gold medals in archery, 1 gold, 1 silver, 3 bronze medals in fencing, 1 gold and 1 bronze medal in gymnastics, 1 silver and 2 bronze medals in Taekwondo, 1 silver medal and 2 bronze medals in Judo He won one silver medal in dog and shooting and one bronze medal in badminton.

 

China (32, silver, 21, bronze, 16) in the overall ranking of the ‘2020 Tokyo Olympics’ so far, the second place is the United States (24 gold, 28 silver, 28 bronze, 21), and the third place is Japan (19 gold, 19 silver, 6 bronze, 11).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