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생당 대표후보 김경민 "사심 버리고 공정-객관적인 전당대회 치루자"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8-03

본문듣기

가 -가 +

민생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경민 전북도당위원장은 8월3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생당은 지금 해산할 것이냐, 회생할 것이냐 기로에 서있다”면서 “회생의 첫 걸음은 모두가 사심을 버리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전당대회를 치루는 것이다”고 밝혔다. 

 

민생당 당대표에 출마한 김경민 전북도당위원장(사진, 중앙)은  “민생당은 지금 해산할 것이냐, 회생할 것이냐 기로에 서있다. 회생의 첫 걸음은 모두가 사심을 버리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전당대회를 치루는 것이다.  만약 회생하지 못할 거면 해산하고 남은 돈을 국고에 반납해야 한다."며,  "해산과 국고반납만이 존재 의미가 없이 세금만 축내면서 범죄적 행위로 연명해 온 민생당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마지막 방법이다”고 역설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경민 위원장은 “회생하지 못할 거면 해산하고 남은 돈을 국고에 반납해야 한다”며, “해산과 국고반납만이 존재 의미가 없이 세금만 축내면서 범죄적 행위로 연명해 온 민생당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마지막 방법이다”고 역설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김정화·이수봉 체제를 거치면서 당원들은 절망했다. ‘당에 돈이 남아있으니까 저런 짓을 하지, 돈이 없었으면 다 떠났을 것이다‘라는 것이 다수 당원들의 평가였다”며, “참으로 부끄러운 자화상이다. 현재의 비대위도 이러한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민생당은 지난 2020년 총선을 앞두고 거대 양당의 적대적 공생의 정치를 타파하고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치를 실현하고자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합당하여 탄생했다. 당시 각 당 대표들 합의 하에 김정화를 대표로 하고 이인희·박주현·이관승·유성엽·황인철로 최고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민생당은 그러나 4.15 총선을 앞두고 비례대표 순번을 둘러싼 극심한 내홍으로 국민의 외면을 받아 국회의석을 단 한 석도 얻지 못했다.  그 결과 유성엽·박주현은 사퇴했지만 최고위원회는 ‘5월30일까지 전당대회 개최 및 권한 이양’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비례대표 파동에 이어 김정화는 당헌·당규를 제멋대로 고치고 본인이 비대위원장 지명권을 행사하는 야바위 행위를 자행했다”고 맹공했다. 

 

그는 “이로써 이수봉 비대위원회가 탄생했으나 이면합의가 있었다는 사실은 훗날 드러났다”며, “속된 말로 전전세 장물 당권을 넘겨받은 이수봉 비대위는 한술 더 떴다. 당헌·당규를 밥 먹듯 고쳐가며 비상징계를 남발하고 자파 비대위원 및 정무직 당직자들과 함께 업무추진비와 회의수당 등의 명목으로 당의 자금을 물 쓰듯이 퍼 쓰는 몰 양심적 행위를 자행했다”고 직격했다.

 

김경민 위원장은 “심지어 서울시장·부산시장을 셀프공천하고 비용은 전액 당비로 집행했다. 결과는 서울시장 0.23%라는 창피한 성적이었다. 이에 이수봉 비대위는 3인의 직무대행을 지명하고 사퇴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이수봉 비대위는 2주도 안돼서 김정기 위원의 여론조사 비용 3천만원 결제건과 직무대행 업무추진비 5백만원 문제를 핑계 삼아 복귀를 시도했다. 그러나 법원의 가처분 인용으로 무능과 비리는 종지부를 찍는 듯 했다”고 부연 설명했다.  

 

이어 “지금의 비대위는 이렇게 탄생했다. 이는 양심 있는 평당원들의 눈물겨운 투쟁 덕분이었다. 비대위는 법원의 이수봉 직무정지 인용 전인 지난 6월27일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전당대회를 열기로 결정하고 6월10·11일 양일간 후보접수를 받았다. 비대위의 권한은 오직 새 지도부 구성을 위한 전당대회에 한정돼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15일 이수봉 비대위 직무정지에 관한 법원의 인용이 결정되자 후보자들에게 아무런 통보도 없이 전당대회를 무기한 연기하고 당무감사위원회 구성, 각 시·도당 사무처장 물갈이, 독립기관인 미래와 혁신연구원 강제 접수, 당직자 희망퇴직 등 전당대회와 관계없는, 다른 목적을 가진 것으로 합리적 의심을 하기에 충분한 행위들을 자행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두 비대위원장 직무대행은 연구원의 이사장 직분을 행사하며, 탈당선언을 했던 김정화와 오창훈이 이사로 참여한 이사회에서 연구원장을 직무에서 배제했다. 이들은 점령군처럼 행동하며 연구원장 개인사물에까지 손을 댔다”고 주장했다.  

 

김경민 위원장은 “이와 같은 월권행위를 2달 넘게 이어오다 당원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비대위는 오는 8월 28일로 전당대회 날짜를 겨우 잡았다”며, “현 비대위원(김정기·이관승·배준현·오창훈·이연기·임동순)의 다수는 이수봉 비대위에 적극 협조하고 동참했던 인사들이다. 이들은 이수봉 비대위의 해체를 요구한 당원들을 고발하고 비상징계 하는 데 앞장섰던 인물들이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헌·당규상 현 비대위의 임기는 6월말로 종료되었다. 당원들 모르게 전당대회 시까지라고 불법적으로 셀프연장했으나, 임기는 끝났고 자격은 이미 소멸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원들은 현 비대위가 개과천선하여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데 진력한다면 과거의 모든 불법적 행위에 눈 감아 줄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전당대회와 당무가 반드시 다음과 같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원 투표는 가장 객관적이고 공정한 K-보우팅만으로 실시해야 한다. K-보우팅은 오창훈 위원이 스스로 법원에 약속한 방법이며, 법원이 직접 제시한 유일한 방법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창현 사무총장은 사퇴해야 한다. 자연인 김창현은 훌륭한 분이지만, 전당대회 실무경험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의 인적자산 활용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민생당에는 손학규·정동영 등 어느 당에도 없는 훌륭한 인적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당이 이 분들이 재기할 수 있는 터전을 제공한다면, 이 분들도 살고 당도 사는 길이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Minsaeng Party representative candidate Kim Kyung-min, “Let’s throw away selfishness and hold a fair and objective national convention”.

 

If a fair and objective national convention cannot be held, disband the party and return the remaining money to the state!

 

Jeonbuk Provincial Party Chairman Kim Kyung-min, who ran for the Democratic Party’s leader,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on August 3 and said, “The Minsaeng Party is at a crossroads as to whether it will be dissolved or revived. and to hold an objective national convention,” he said.

 

Chairman Kim Kyung-min said, “If it cannot be rehabilitated, it should be dissolved and the remaining money should be returned to the national treasury. This is the last way to do it.”

 

Chairman Kim said, “During the past Kim Jung-hwa and Lee Su-bong regimes, party members were desperate. The opinion of many party members was, 'You don't do that because you have money left in the party, and if you didn't have money, everyone would have left'," he said. The current non-captain is not free from these criticisms.”

 

He continued, “Our Minsaeng Party was created through the merger of the Bareunmirae Party, the Democratic Peace Party, and the Alternative New Party in order to break the politics of hostile symbiosis between the two large parties and to realize a politics that puts people’s livelihoods first before the 2020 general election. At the time, under the agreement of the representatives of each party, the Supreme Committee was formed with Kim Jeong-hwa as its representative, Lee In-hee, Park Joo-hyun, Lee Kwan-seung, Yoo Seong-yeop, and Hwang In-cheol.

 

“However, ahead of the April 15 general election, the Minsaeng Party was not able to win a single seat in the National Assembly due to the public’s scorn due to the intense turmoil surrounding the rotation of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As a result, Yoo Seong-yeop and Park Joo-hyeon resigned, but the Supreme Council did not keep the promise of ‘holding the national convention and transferring authority by May 30’. Following the wave of proportional representatives, Kim Jung-hwa arbitrarily changed the party constitution and party rules and committed a naive act of exercising the right to appoint the non-chairman himself.”

 

He said, "This led to the birth of the Lee Sub-Bong Guard Committee, but it was later revealed that there was an agreement behind it." “He was correcting the party constitution and party rules as if eating rice, abusing emergency disciplinary action, and he, along with members of the Jaffa and political officials, committed a conscientious act of squandering the party’s funds like water in the name of business promotion expenses and meeting allowances,” he said.

 

Chairman Kim Kyung-min said, “Even the mayor of Seoul and Busan were self-nominated and all expenses were paid by the party. The result was a shameful score of 0.23% for the mayor of Seoul. As a result, Vice-Captain Lee Soo-bong appointed three acting officers and expressed their resignation.”

 

“However, in less than two weeks, Lieutenant Colonel Lee Soo-bong attempted to return to work by using the 30 million won payment for Kim Jung-gi’s opinion poll and 5 million won for the agency’s commission as an excuse,” Kim said. But he seemed to put an end to his incompetence and corruption by citing the court's injunction."

 

He continued, “This is how the current non-captain was born. This was thanks to the tearful struggle of the conscientious commoners. The non-captainer decided to hold a national convention to form a new leadership on June 27, before the court cited Lee Soo-bong's suspension of duties, and received nominations for two days on June 10 and 11. The non-captain’s authority was limited only to the convention to form a new leadership.”

 

However, “on the 15th, when the court’s decision to suspend the duties of non-captain Lee Soo-bong was decided, the party conference was postponed indefinitely without any notice to the candidates, the party audit committee was formed, the secretary generals of each city and provincial party changed, and the independent institute, Mirae and Innovation Research Institute, was forcibly submitted. "They committed acts sufficient to cause a reasonable suspicion that they had other purposes unrelated to the National Convention, such as voluntary retirement of watchers."

 

He said, “The two deputy chairpersons exercised their positions as the chairman of the research institute, and the chairman of the research institute was excluded from the board of directors, where Kim Jung-hwa and Oh Chang-hoon, who declared their departure, participated as directors. They acted like the occupying forces and even touched the personal belongings of the researcher.”

 

Chairman Kim Kyung-min said, “After continuing this kind of extravagance for more than two months, the opposition from party members intensified, so the evacuation committee barely set the date of the national convention for August 28,” said Chairman Kim. The majority of Lee Yeon-gi and Lim Dong-soon) were persons who actively cooperated and participated in Lee Soo-bong's non-captain. These are the people who took the lead in accusing party members who demanded the dissolution of Vice Captain Lee Sub-bong and taking the lead in emergency disciplinary action.”

 

Chairman Kim said, “The term of office of the current non-captain in the Party Constitution and Party Gyusang ended at the end of June. Without knowing the party members, he illegally extended himself until the national convention, but his term had expired and his qualifications had already expired. Nevertheless, party members believe that if the current lieutenant colonel is reformed and strives to elect a new leadership, he can turn a blind eye to all illegal acts in the past. urged.

 

He said, “All party member voting for the election of the party leader should be conducted only with the most objective and fair K-Booting. K-boating is the method that Commissioner Chang-Hoon Oh himself promised to the court, and it is the only method that the court directly suggested.”

 

“Secretary-General Kim Chang-hyun should resign. Kim Chang-hyeon, a natural man, is a wonderful person, but he has no experience working at the National Convention.”

 

In addition, he said, "We must do our best to utilize the party's human assets." If the party provides a base for these people to recover, it will be a way for these people to live and the party to live as well.”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