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낙연 의원 "포스트코로나 시대 ‘ESG대통령’ 필요...ESG 4법 대표발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8-03

본문듣기

가 -가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공공기관운영법, 국가재정법, 국민연금법, 조달사업법에 ESG 요소를 반영하는 내용의 소위 ‘ESG 4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이낙연 후보는 “국민, 기업, 지자체, 정부·공공기관, 나아가 세계 이웃 국가들과 미래세대에게 지속 가능한 사회를 안겨주기 위해 정부는 기업경영을 넘어 국정운영의 의제로써 ESG를 도입해야 한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위기의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미래 대통령은 반드시 ‘ESG 대통령’이 돼야 하며, 앞으로 관련 정책을 꾸준히 발표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후보가 의원입법으로 추진하는 ‘ESG 4법’은 "공공기관의 경영활동, 공적 연기금 운용, 공공조달 사업 절차에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반드시 고려하도록 하고, 그 노력의 정도를 평가에 반영하는 내용을 담았다"고 이낙연 캠프는 3일 밝혔다.

 

이번 ‘ESG 4법’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세계가 심화하는 양극화와 불평등, 기후변화 등 생존의 위협에 직면하면서 주주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주주 자본주의’를 넘어 주주는 물론 직원, 고객, 협력업체, 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에게 이익을 골고루 나누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로 전환하려는 세계적 흐름을 반영한 것이다.

 

특히 국내외 기업의 생존 키워드로 급부상한 ‘ESG’가 주로 기업경영과 금융투자 영역에 국한되고 정부는 이를 지원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어 강력한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는 점도 입법 과정에서 고려됐다.

 

이 후보는 먼저 공공기관의 경영 원칙부터 바로잡기로 했다. ‘공공기관운영법’ 상 공공기관, 공기업, 준정부기관이 환경·사회·지배구조를 고려한 경영활동을 하도록 명시적으로 규정하는 조항을 신설하고, 그 노력의 경영실적 평가에 반영하도록 했다.

 

또 2021년 기준 883조원 규모에 달하는 68개 공적 연기금도 ESG 원칙을 도입한다. ‘국가재정법’으로 정하는 자산운용지침에 ‘자산운용과 관련한 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요소에 관한 고려사항’을 포함하고, 이같은 지침의 준수 여부를 기금운용 평가에 넣도록 했다.

 

같은 취지의 내용을 ‘국민연금법’ 개정안에 담았다. 국민연금이 가습기살균제 피해가 알려진 이후에도 관련 영국기업(옥시레킷벤키저)에 거액을 투자했던 지난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현행법에 구속력을 부여했다. 이에 연금기금 운용 시 환경·사회·지배구조 등의 요소를 ‘고려할 수 있다’는 조문을 ‘고려하여야 한다’로 개정하고, 그 기준 및 방법을 기금운용지침에 마련하도록 했다. 

 

공공조달 시장에도 ESG 개념을 강화한다. 현행법은 조달 절차에서 환경, 인권, 노동, 고용, 공정거래, 소비자 보호 등 사회적·환경적 가치를 ‘반영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이를 ‘반영하여야 한다’는 의무 규정으로 개정해 ESG 조달의 실천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낙연 후보는 당 대표 시절부터 꾸준히 ESG를 강조해왔다. 공적 연기금과 공공조달 사업에 ESG 평가요소를 반영하자는 제안은 과거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언급한 바 있다. 이후에는 투자자나 경영자 중심의 ESG를 넘어 투자자와 기업 그리고 시민이 함께하는 ‘생활ESG 운동’을 최초로 제안하기도 했다.

 

최근 이 후보가 선언한 탄소중립 공약도 ESG 행보의 일환이다. 이 후보는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오는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최소 45% 감축하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40%까지 높일 것을 제안했다. 탄소중립에 앞장서는 기업에 혜택을 제공하고, 포용적이고 공정한 에너지 전환을 이끌어나가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이낙연 후보는 “국민, 기업, 지자체, 정부·공공기관, 나아가 세계 이웃 국가들과 미래세대에게 지속 가능한 사회를 안겨주기 위해 정부는 기업경영을 넘어 국정운영의 의제로써 ESG를 도입해야 한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위기의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미래 대통령은 반드시 ‘ESG 대통령’이 돼야 하며, 앞으로 관련 정책을 꾸준히 발표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Lee Nak-yeon, "The need for an ESG president in the post-corona era... ESG 4 law representative initiative"

ESG, which has been promoted since the days of the party leader, is promoted as a national agenda beyond corporate management

 

- Mandatory consideration of ESG in public institution management, public pension fund management, and public procurement projects

- Reflecting the global trend of shifting from shareholder capitalism to stakeholder capitalism

 

Lee Nak-yeo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primary, proposed an amendment to the so-called "ESG 4 Act," which reflects ESG factors in the Public Institutions Management Act, the National Finance Act, the National Pension Act, and the Procurement Business Act.

 

The 'ESG 4 Act' promoted by Candidate Lee as a legislativ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s "Environment, Social, and Governance must be taken into account in the management activities of public institutions, public pension fund operation, and public procurement business procedures. , the level of effort is reflected in the evaluation," said Nak-yeon Lee's camp on the 3rd.

 

This 'ESG 4 Act' goes beyond 'shareholder capitalism' that pursues only the interests of shareholders while facing threats to survival such as polarization, inequality, and climate change that are deepening in the world after the COVID-19 pandemic. This reflects the global trend of shifting to 'stakeholder capitalism', which evenly distributes profits to stakeholders such as , local communities, etc.

 

In particular, the need for a strong perception shift was also considered in the legislative process as ‘ESG’, which has emerged as a survival keyword for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is mainly limited to business management and financial investment and the government is only supporting it.

 

Candidate Lee decided to correct the management principles of public institutions first. In the ‘Public Institutions Management Act’, a new provision was newly established that explicitly stipulates that public institutions, public corporations, and quasi-governmental institutions should conduct business activities in consideration of the environment, society, and governance, and reflect them in the management performance evaluation of their efforts.

 

In addition, 68 public pension funds worth 883 trillion won as of 2021 will also adopt the ESG principle. “Considerations regardin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factors related to asset management” are included in the asset management guidelines stipulated by the National Finance Act, and compliance with these guidelines is included in the fund management evaluation.

 

The same purpose was included in the amendment to the National Pension Act. Even after the damage to the humidifier disinfectant was known, the current law was binding to prevent the National Pension from repeating the past mistake of investing a large amount in a related British company (Oxy Reckitt Benckiser). Accordingly, the clause stating that factors such as environment, society, and governance can be taken into account when operating a pension fund was amended to “must be considered”, and the standards and methods were to be prepared in the fund management guidelines.

 

Reinforce the ESG concept in the public procurement market. The current law stipulates that social and environmental values ​​such as environment, human rights, labor, employment, fair trade, and consumer protection can be 'reflected' in the procurement process. decided to put it into practice.

 

Candidate Nak-yeon Lee has consistently emphasized ESG since her days as party leader. The proposal to reflect ESG evaluation factors in public pension funds and public procurement projects has been mentioned in a speech by the representatives of negotiating groups at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past. Afterwards, he first proposed the ‘Life ESG Movement’ in which investors, companies and citizens work together beyond ESG centered on investors or managers.

 

The carbon-neutral pledge recently announced by Candidate Lee is also part of the ESG initiative. Candidate Lee proposed to reduce national greenhouse gas emissions by at least 45% compared to 2018 by 2030 and increase the share of renewable energy to 40%. It also laid out a blueprint to provide benefits to companies taking the lead in carbon neutrality and lead an inclusive and fair energy transition.

 

Candidate Nak-yeon Lee said, “In order to provide a sustainable society to the people, businesses, local governments, governments and public institutions, as well as neighboring countries and future generations, the government should introduce ESG as an agenda for state management beyond corporate management.” “The future president who will lead the Republic of Korea in crisis in the post-corona era must become the ‘ESG president’, and we will continue to announce related policies in the future.”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