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낙연 "제 모든 것 던져 정권재창출" 의원직 사퇴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9-08

본문듣기

가 -가 +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8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재창출에 나서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재창출에 나서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8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광주·전남 발전전략’을 발표하기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정권 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주의와 민주당, 대한민국과 호남, 서울 종로에 제가 진 빚을 갚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이 숱한 죽음의 고비를 넘기고 잇따라 패배하면서도 끝내 대통령이 되셔야 했는지, 노무현 대통령이 왜 패배와 절망 앞에서도 지역주의 장벽에 끝까지 도전하셨는지, 저희 아버지가 왜 동네 사람들에게 빨갱이라는 손가락질을 받으면서도 민주당의 이름 없는 지방 당원으로 평생을 사셨는지를 물으며 “그것은 민주주의 가치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목숨과 맞바꾸거나 평생을 걸고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향하는 것이 민주당의 정신이다. 민주당이 그런 정신을 지키고 지향해왔기에 민주당이 배출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를 발전시켰고 국격을 높였다”면서 “지금 민주당의 후보 경선은 그런 정신을 잘 구현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이 후보는 또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도덕적이지 않아도 좋다는 발상이 어떻게 가능한가. 민주당과 보수 야당이 도덕성에서 공격과 방어가 역전되는 기막힌 현실도 괜찮은가”라며 물으며 “우리는 5.18영령 앞에 민주당의 가치를 지키며 희생하고 헌신했던 선배 당원들 앞에 부끄럽지 않은 후보를 내놓아야 한다.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에 합당한 후보를 내놓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이 후보는 “교육, 의료, 전기, 수도 등은 국민 생활에 필수적인 공공재인데 이것이 민영화되는 것은 사회 공동체를 위해 위험하다”며 “요즘 한전 민영화 논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다. 저는 공공재 민영화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또 “세금을 새로 만들거나 늘려 거둔 돈을 부자건 가난하건 똑같이 나누어 주자는 발상은 보편적 복지국가로 가는 길을 방해하는 것”이라며 “저는 신복지로 복지국가의 길을 더 탄탄히 가겠다. 그런 정책을 포함해 무슨 방법을 써서라도 양극화를 해소하는데 제 정치인생을 걸겠다”고 결연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는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이병훈, 홍성국, 오영환, 이개호, 윤재갑, 허종식, 박광온, 김철민, 박영순, 홍기원, 최인호, 허영, 서동용, 김주영, 오영훈, 김승남 의원 등 16명이 대거 동석했다.

 

이어진 광주?전남 발전전략 발표에서 이 후보는 광주와 전남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인공지능, 에너지 융복합산업 및 문화?예술 콘텐츠 산업의 거점 도시로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우선 광주광역시를 대한민국 인공지능(AI)의 수도로 만들기 위해 광주의 인공지능 비전 현실화, 인공지능 광주 시대를 열기 위한 국가적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 개발을 위한 핵심자원인 데이터와 기술 인력, 인프라인 데이터센터와 실증장비를 한 곳에 집약하는 글로벌 수준의 인공지능 집적단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인공지능 기반의 문화?예술 콘텐츠 거점도 구축해 아시아문화전당을 중심으로 광주의 문화수도 발전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문화·예술 콘텐츠산업 지원과 문화?예술 관광산업 활성화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빛그린 산단은 미래 전기차 산업의 메카로 발전시키기 위해 제1호 상생형 지역 일자리인 광주 완성차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경차 혜택 등을 연장하고, 광주 군 공항 이전을 위해 범정부 협의체를 정례화하고 임기 내에 반드시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또 전라남도를 동북아 에너지 중심지로 만든다는 목표로 ▲호남권 초광역 에너지경제공동체(RE300) 완성 ▲국가 드론산업 중심지 육성 ▲전남 중심의 한국판 아폴로 프로젝트 추진 ▲남부권 광역관광개발 사업 추진 ▲지방소멸지역에 대한 특별지원 등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해상풍력, 태양광 발전 등을 통해 호남 RE300 달성을 지원하고, 그린 분야 제조 및 부품산업을 육성해 호남(나주)이 동북아 슈퍼 그리드(몽골-중국-한국-일본-러시아)의 중심이 되도록 기반을 구축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광주·전남 메가시티를 만들기 위한 전략으로 ▲지역인재 육성 ▲지역 주도 혁신성장 생태계 마련 ▲향토기업 성장과 이전기업 지원 ▲광역교통망 구축 ▲항만?물류 인프라 확충 ▲예비타당성 조사제도 개선 등의 방안을 내놨다.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해서는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를 조기에 착공하고, 목포~부산 KTX 건설을 추진해 목포에서 출발한 KTX가 서울로, 경남을 거쳐 부산으로, 충북을 거쳐 강원도로 이어지고, 다시 신의주와 나진을 거쳐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유럽으로 이어지는 고속철도망을 신속히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또 2038년 아시안게임 광주?대구 공동유치를 반드시 실현해 동서화합의 힘과 자랑스러운 광주?전남의 세계문화를 아시아 전역에 보여주고,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의 전남·경남 공동유치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후보는 당 대표 시절 통과시킨 법률 가운데 ‘허위사실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면 형사처벌을 받게 한’ 이른바 5.18역사왜곡특별법(5.18민주화운동특별법)을 가장 뜻깊은 성과로 꼽으면서 “이는 누구도 광주 정신을 훼손할 수 없다는 엄숙한 선언”이라며 “그러나 미완으로 남아있는 5.18 진상규명과 여수·순천 사건 희생자들의 한을 풀어드려야 하는 과제도 끝까지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ee Nak-yeon "I will give up my position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start to re-create the government"
“I will throw everything I have to pay off the debt I owe to democracy, the Democratic Party, the Republic of Korea and Honam”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u = Lee Nak-yeon, a primary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primary, announced that he had decided to give up his position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re-create the government in order to protect the value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democracy.

 

Candidate Lee said at a press conference before announcing the 'Gwangju/Jeonnam Development Strategy' at the press room of the Gwangju City Council on the 8th, "By re-creating the government by throwing everything I have, I can pay off the debt I owe to democracy and the Democratic Party, the Republic of Korea, Honam, and Jongno, Seoul. I will pay it back,” he said.

 

He explained why President Kim Dae-jung had to become president even though he passed many hurdles of death and was defeated one after another, why President Roh Moo-hyun challenged the barriers of regionalism to the end in the face of defeat and despair, and why my father was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even though he was being criticized as a redneck by the locals. Asked if he had lived his whole life as an unnamed local party member, he said, “It was because of democratic values.”

 

He continued, “It is the spirit of the Democratic Party to pursue the values ​​of democracy that it has been willing to protect by risking their lives or risking their lives. Because the Democratic Party has maintained and pursued that spirit, President Kim Dae-jung, Roh Moo-hyun, and Moon Jae-in, produced by the Democratic Party, developed the nation and raised the dignity of the nation. .

 

Candidate Lee also said, “How is it possible to think that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does not have to be moral? Is it okay with the dreadful reality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conservative opposition party reversing attack and defense in morality?” he asked. We need to present candidates who are worthy of the value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values ​​of democracy,” he emphasized.

 

In particular, Candidate Lee said, “Education, medical care, electricity, and water are essential public goods for people’s lives, but privatization of these is dangerous for the social community. I am against the privatization of public goods.”

 

He also said, “The idea of ​​creating new or increasing taxes and distributing the money equally to the rich and poor is hindering the road to a universal welfare state. I will risk my political life to resolve the polarization by any means, including such a policy.”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16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who supported Candidate Nak-Yeon Lee, including lawmakers Byeong-Hoon Lee, Sung-Guk Hong, Young-Hwan Oh, Gae-Ho Lee, Jae-Gap Yoon, Jong-Sik Huh, Kwang-On Park, Chul-Min Kim, Young-Soon Park, Ki-Won Hong, In-Ho Choi, Heo Young, Dong-Yong Seo, Joo-Young Kim, Young-Hoon Oh, and Seung-Nam Kim were present. .

 

In the subsequent announcement of the Gwangju-Jeonnam development strategy, Candidate Lee presented a vision to make Gwangju and Jeollanam-do into a hub city of artificial intelligence, energy convergence industry, and cultural and artistic contents industry lead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Candidate Lee first announced that he would expand national support for the realization of Gwangju's artificial intelligence vision and opening the era of artificial intelligence in Gwangju to make Gwangju Metropolitan City the capital of artificial intelligence (AI) in Korea. To this end, it is planning to build a global-level artificial intelligence cluster that integrates data and technical manpower, which are core resources for artificial intelligence development, and a data center, which is an infrastructure, and demonstration equipment in one place.

 

In addition, he promised to support the development of Gwangju's cultural capital centering on the Asia Culture Center by establishing an artificial intelligence-based cultural and artistic content base, thereby supporting the cultural and artistic contents industry and revitalizing the cultural and artistic tourism industry.

 

In particular, in order to develop the BitGreen Industrial Complex as a mecca of the electric vehicle industry in the future, it will extend the benefits of light vehicles to secure the competitiveness of Gwangju finished cars, the first win-win local job, and regularize a pan-government consultative body for the relocation of Gwangju-gun airport within the term of office. He said that he would definitely create results.

 

Candidate Lee also aims to make Jeollanam-do an energy hub in Northeast Asia ▲Complete the Honam region’s ultra-wide energy economy community (RE300) ▲Nurture the national drone industry center ▲Promotion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Apollo project centered on Jeonnam ▲Promotion of the southern region’s wide-area tourism development project He announced plans to promote special support for the

 

In particular, support the achievement of the Honam RE300 through offshore wind power and solar power generation, and foster green manufacturing and parts industries so that Honam (Naju) becomes the center of the Northeast Asian super grid (Mongolia-China-Korea-Japan-Russia). presented a blueprint to build

 

At the same time, Candidate Lee is a strategy for creating a Gwangju/Jeonnam megacity: ▲ Developing local talents ▲ Establishing a regional-led innovative growth ecosystem ▲ Supporting growth and relocation of local companies ▲ Building a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 Expanding port and logistics infrastructure ▲ Improving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system etc. have been proposed.

 

In order to establish a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early construction of the Gwangju-Daegu Dalbit Inland Railway was started, and the Mokpo-Busan KTX construction was promoted so that the KTX departing from Mokpo would lead to Seoul, Gyeongnam, Busan, Chungbuk, Gangwon-do, and then again Sinuiju and Najin. It said that it would quickly build a high-speed rail network connecting China, Russia and Europe.

 

Candidate Lee also showed the power of East-West harmony and the proud world culture of Gwangju and Jeonnam to the whole of Asia by realizing the joint bid for the 2038 Asian Games in Gwangju and Daegu. promised to support.

 

On the other hand, Candidate Lee cited the so-called 5.18 History Distortion Special Act (Special Act on the 5.18 Democratization Movement) as the most significant achievement among the laws passed during his time as party leader, which 'distorted the 5.18 Democratization Movement with false facts'. It is a solemn declaration that the spirit cannot be harmed,”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