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명지대 미래교육원 문화콘텐츠과 이미형 교수 '민화 개인전시회'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9-12

본문듣기

가 -가 +

명지대학교 미래교육원 문화콘텐츠과 이미형(민화가) 주임교수.  ©브레이크뉴스

명지대학교 미래교육원 문화콘텐츠과 주임교수 이미형(민화가) 씨가 첫 민화 개인전을 연다.

 

전시 일정은 2021년 9월 18일부터 9월 26일까지. 전시 장소는 서울시 종로구 삼일대로 646번지 운현궁(지하철 안국역 4번 출구)이다. 전시 작품은 모란도, 책가도, 연화도, 오봉도, 쌍용도, 호작도 병풍 등이며, 민화의 아름다움을 재현했다.

 

이미형 교수는 개인전을 열게 된 목적에 대해 “지금 코로나로 인해 나라 안팍이 모두 가라 않았잖아요, 돌이켜보면 우리의 조상들은 항상 ‘ 밝은 것’을 추구했어요. 따라서 그 후손이 그리는 그림도 ‘밝은 그림’ 일 수밖에 없어요. 그 ‘밝은 그림’ 으로 코로나에 지친 여러분들에게 내일을 위한 ‘밝은 꿈’과 ‘밝은 희망’의 기운을 드리려고 개인전을 열게 되었어요.”라고 말했다.

 

이미형 교수는 민화(民畵) 라는 명칭에 대해 “일제강점기인 1929년 3월 일본 교토에서 열린 민예품 전람회에서 일본인 야나기 요네시가 처음 쓴 ’민속적 회화‘라는 말에서 민화라는 명칭이 비롯되었어요. 그런데 이 ’민속적(民俗的) 회화‘ 라는 ’속(俗)에는 ‘속되다’. ‘속된 그림’ 이라는 뉘앙스가 있다”고 지적 하면서 “민화의 민(民)자도 그래요. 그 유래를 찾아보면, 옛날 전쟁에서 상대방의 군사를 잡아오면 먼저 달아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 한 쪽 눈알을 침으로 찌른 모양을 나타낸 글자예요. ‘민(民)’자 위 네모 모양은 ‘눈동자’ 이고, 이것을 향해 비스듬히 올라온 것은 ‘침’ 이에요. 이러한 ‘민民’자를 접두어로 하여 민화(民畵)라고 했으니 ‘어두운 그림’ ‘반쪽 그림’ ‘보이지 않는 그림’ 이라고 한 것이나 마찬가지에요” 라고 강조했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옛날 우리, 한민족을 ’배달민족‘ 이라고 했어요. 지금은 음식을 배달하는 따위의 ’배달민족‘ 으로 희화화 되었지만, 본디 어원은 ’밝달‘ 즉 ’밝은 땅‘ 이에요. 고조선의 도읍 ’아사달‘도 같은 뜻이에요“ 라고 하면서 ”제가 왜 민화를 밝은 그림으로 표현했는지 이제 그 까닭을 아시겠죠? 비록 짧은 전시회 기간이나마 우리의 정체성을 찾기 위해서예요. 그러나 이렇게 한다고 해서 어디 ’민화‘라는 명칭이 고쳐지겠어요.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는 말 있잖아요? 그렇게 되어버린 거예요“.

 

이미형 교수는 ”이러한 민화라는 명칭을 쓰면서 서양에서 들어온 그림은 ’명화(名畫)‘ ’성화(聖畫)‘ 라하고 있으니, 이거 웃기지 않아요?“ 라고 지적했다. 

 

이미형 교수는 개인 전시회를 여는 기간에 운현궁 이로장 뒷편에 있었던 지금은 사라지고 없지만 조선 제 26대 고종이 소년 시절에 자주 올랐다는 노송(老松)의 흔적을 어루만지며 지나간 역사를 회고해 보겠다고 했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Myongji University Future Education Center Cultural Contents Professor Mi-hyeong Lee Minhwa Solo Exhibition

Unhyeongung Palace, 646 Samil-daero, Jongno-gu, Seoul...Exhibition of folk paintings Morando, Chaekgado, Yeonhwado, Obongdo, Ssangyongdo, Hojakdo folding screen, etc.

-Reporter Park Jeong-dae

  

Myongji University Future Education Center Cultural Contents Department Head Professor Lee Mi-hyeong (Minhwa) will hold her first solo exhibition of folk paintings. The exhibition schedule is from September 18 to September 26, 2021. The exhibition location is Unhyeongung, 646 Samil-daero, Jongno-gu, Seoul (Subway Anguk Station Exit 4). The works on display include Morando, Chaekgado, Yeonhwado, Obongdo, Ssangyongdo, and Hojakdo folding screen, which reproduce the beauty of folk paintings.

 

Regarding the purpose of the solo exhibition, Professor Lee Mi-hyeong said, “The country has not gone all over the country due to the corona virus. Looking back, our ancestors always pursued ‘bright things’. Therefore, the picture drawn by the descendants must be a 'bright picture'. With that 'bright picture', I am holding a solo exhibition to give the energy of 'bright dreams' and 'bright hopes' for tomorrow to all those who are tired of Corona."

 

▲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브레이크뉴스

이미형 교수의 민화 작품. A folk painting work by Professor Lee Mi-hyeong.   ©브레이크뉴스

 

Regarding the name of folk painting, Professor Lee Mi-hyeong said, “The name folk painting was derived from the phrase ‘folk painting’ first written by Yoneshi Yanagi, a Japanese, at an exhibition of folk crafts held in Kyoto, Japan in March 1929,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However, in this 'folk (people's) painting', there is 'profane'. There is a nuance of ‘profane painting’” and pointed out, “The same is true of folk characters in folk paintings. If you look up its origin, it is a character that expresses the shape of a stinger in one eyeball to prevent them from escaping first when they catch the enemy's soldiers in the old war. The square shape above the letter ‘min’ is ‘eyeball’, and the one that rises obliquely towards it is ‘saliva’. It is like saying ‘dark painting’, ‘half painting’ and ‘invisible painting’ because it was called folk painting with the character ‘minmin’ as a prefix.”

 

“Once upon a time, we, the Korean people, were called ‘Baedal People’. Now, it has been caricatured as a 'delivery nation' such as delivering food, but the original etymology is 'bright moon', that is, 'bright land'. ‘Asadal’, the capital of Gojoseon, also has the same meaning.” He said, “Now you know why I expressed folktales with bright paintings, right? Even for a short exhibition period, to find our identity. However, if I do this, the name 'Minhwa' will be changed somewhere. There is a saying that deterioration builds up good, right? That’s how it has become.”

 

Professor Lee Mi-hyeong said, "Isn't it funny that paintings that came from the West while using the name of these folktales are called 'famous paintings' and 'Seonghwa'.

 

Prof. Lee Mi-hyeong, who was behind the Irojang in Unhyeongung Palace during the opening of his personal exhibition, said that he would look back on the past history, touching the traces of the old pine, which is said to have been frequently climbed by King Gojong, the 26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when he was a bo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