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강득구 의원 "윤석열, 원세훈처럼 기능적 공동정범 성립가능"주장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9-13

본문듣기

가 -가 +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안양만안)이 이른바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대법원 판례를 근거로 윤석열 후보도 기능적 행위지배로서의 공동정범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혀 정치권에 파장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강득구 의원은 "최강욱 대표에 대한 수사 및 기소 결정에 대한 최종 결정권자는 당시의 윤석열 검찰총장이었다"며, "결재권자인 윤석열 총장 뿐 아니라 담당검사 및 부장검사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강득구 의원은 13일 논평을 통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 3차장과 심리전단장의 여론조작(댓글조작 행위 등)과 관련해 자신은 댓글 조작 행위 등을 지시한 바 없고 몰랐다고 끝까지 부인했지만 유죄판결을 받은 사실을 기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대법원(2018. 4. 19. 선고 2017도14322 전원합의체 판결)은 '비록 전체의 모의과정이 없더라도 여러 사람 사이에 순차적으로 또는 암묵적으로 의사의 결합이 이루어지면 공모관계가 성립'하며 구성요건행위를 직접 분담하여 실행하지 않은 공모자도 '전체 범죄에서 그가 차지하는 지위·역할, 범죄 경과에 대한 지배나 장악력 등을 종합하여 그가 단순한 공모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범죄에 대한 본질적 기여를 통한 기능적 행위지배가 존재한다고 인정'되면 공모공동정범으로 죄책을 질 수 있다고 판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득구 의원은 "이번 사건도 마찬가지다. 윤석열 후보도 고발 사주에 대해서 전혀 몰랐다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으나 당시 검찰총장으로서 엄격한 상명하복 관계의 검찰조직 수장으로서 조직 전체에 대한 장악력을 갖고 있었다"며, "또한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직책상 당시 윤 총장과 수시로 검찰의 현안에 대하여 상의하고 보고하는 관계로서,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이 한 모든 업무적 행위에 대해 윤 총장도 알고 있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더욱이 이른바 '검찰 청부 고발' 문건이 오가던 시기는 조국 전 장관을 둘러싼 수사가 국내의 가장 큰 이슈였던 때"라고 밝힌 뒤, "이 문제와 관련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고발하고 수사·기소하는 것은 검찰 수사 사건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사안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이 행한 일체의 행위에 대해 당시 검찰총장인 윤석열 후보가 알고 있었고 적극적으로 보고 받아 그 진행에 관여한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만약 손 씨의 고발장 전달 행위를 윤 총장이 몰랐다면, 손 씨가 윤석열 총장 모르게 독자적으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것인데, 상식적으로 총장 몰래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이 왜 그런 행위를 하겠느냐"며, "공수처는 좌고우면 할 것 없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득구 의원은 "최강욱 대표에 대한 수사 및 기소 결정에 대한 최종 결정권자는 당시의 윤석열 검찰총장이었다"며, "결재권자인 윤석열 총장 뿐 아니라 담당검사 및 부장검사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윤석열 후보 캠프가 공익제보자 조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의 친분을 근거로 '국정원의 대선 개입'이라는 주장을 펴는 데 대해, "검찰과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사이에서 특정 정치인과 언론인에 대한 고발장이 오가는 불법적인 상황과 공익제보자의 신상이 아무런 관계가 없음은 자명하다"고 반박했다.

 

한편, 기자는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하여 윤석열 국민캠프 측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과 몇 차례 전화를 시도했으나 음성사서함으로 넘어가 연결이 되지 않았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Kang Deuk-goo "It is possible to establish a functional common criminal like Yoon Seok-yeol and Won Se-hoon"

The illegality of the accusation has nothing to do with the identity of the informant, and the decision maker for the investigation and prosecution of Choi Kang-wook was Yoon Seok-yeol at the time.

 

Rep. Kang Deuk-gu (Anyang Man-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relation to the so-called 'Yoon Seok-yeol prosecution indictment', revealed that "Based on the Supreme Court precedent against Won Se-hoon, former NIS director, Yoon Seok-yeol can also be viewed as a co-perpetrator as a functional dominant." It is expected to have a ripple effect.

 

In a commentary on the 13th, Rep. Kang Deuk-gu said, "The fact that former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irector Won Se-hoon denied that he had not instructed and did not know about the manipulation of public opinion (comment manipulation, etc.) I remember," he said.

 

In response, Rep. Kang said, "The Supreme Court (decided on April 19, 2018, 2017 Do 14322 by the all-colonial body judgment) said, 'Even if there is no whole mock process, if the combination of doctors sequentially or implicitly between several people is made, a collusion relationship is established. ' and a conspirator who did not directly share and execute the constituent acts 'is not merely a conspirator by summarizing his position and role in the overall crime, and dominance or control over the criminal course, but also a functional contribution through essential contribution to the crime. "If it is acknowledged that there is domination of behavior," he said, "they could be held guilty of a co-conspiratorial crime."

 

Rep. Kang Deuk-gu continued, "The same is true of this case. Candidate Seok-yeol Yoon strongly denies that he knew anything about the accusation, but as the prosecutor general at the time, he had control over the entire organization as the head of the prosecutor's organization with a strict top-down relationship." As the Chief Prosecutor's Office of Investigative Information Policy Officer frequently discusses and reports on pending issues with the then-President Yoon at the time, it is reasonable to assume that President Yoon was also aware of all the business activities of the Investigative Information Policy Officer Son Jun-seong."

 

Rep. Kang said, "Moreover, the period when the so-called 'prosecution charge' was the time when the investigation surrounding the former minister was the biggest issue in Korea." "It is inevitably the most important case among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cases. Therefore, it is reasonable to view that candidate Yoon Seok-yeol, the then Prosecutor General at the time, was aware of all the actions performed by Son Jun-seong, and was actively reported and involved in the process." said.

 

Rep. Kang said, "If President Yoon did not know about Son's act of delivering the complaint, it would mean that Mr. Son delivered the complaint independently without the knowledge of President Yoon Seok-yeol. The Airborne Service must reveal all the truth quickly and thoroughly, regardless of whether it is left or right.”

 

In addition, Rep. Kang Deuk-goo said, "The final decision on the investigation and prosecution of CEO Kang-wook Choi was the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t the time.

 

Regarding the claim that the Yun Seok-yeol campaign was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interferenc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based on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the public interest informant Jo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irector Park Ji-won, Kang said, "A certain politician and journalist between the prosecution and the people's power (the United Future Party) at that time. It is self-evident that there is no relationship between the illegal situation in which complaints are made against the public interest whistleblower and the identity of the informant."

 

On the other hand, the reporter tried to make several phone calls with former lawmaker Kim Kyung-jin, who is the external cooperation special adviser for the National Camp Yoon Seok-yeol, regarding the suspicion of 'indictment of prosecution by Yoon Seok-yeol', but it was sent to voicemail and no connection was made.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