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범계 법무장관 "윤석열 장모 대응 문건, 더 조사돼야"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9-14

본문듣기

가 -가 +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해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9.13.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가 연루된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세계일보는 윤석열 전 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장모 최모씨 사건에 대한 내부 대응문건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나온 3쪽 분량의 문건에는 최씨가 직접 연루된 사건 등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고, 이 문건을 읽어봤다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더 조사가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범계 장관은 14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참석,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검이 윤 전 총장 장모 연루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문건을 작성했다는데 이 자료가 사실이라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해당 문건은 촘촘하게 정독했다"면서도 "문건이 가리키는 것의 근거나 출처 등은 더 조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문건이 가리키는 것은 '고발사주 의혹'에서 처음부터 의문시했던 여러가지 정황들과 (고발장 등이) 여러가지 과정과 절차를 거쳐 작성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의 일정 부분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박범계 장관은 또한 "(이 문건에는) 2019년 8월부터 2020년 4월까지를 언급하고 있고 윤 전 총장의 부인과 장모 얘기가 나온다"며 "고발장은 단순 고발을 위한 것임을 넘어 상당한 정보가 축적되지 않고서는 작성할 수 없는 것인데, 그래서 사찰 내지 정보의 수집이 있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언론 보도 하나 나온걸 보고 감찰하겠다고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하자 박범계 장관은 "과연 근거가 있는 문건인지 확인은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고발사주 의혹) 고발장을 작성하려면 많은 정보를 다뤄야 하고 그 정보의 시작은 2019년 8월부터이며 이 정보가 가리키는 곳은 수사정보정책관실이다. 그런 관점에서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Attorney General Park Bum-gye said, "The prosecution document in response to mother-in-law Yoon Seok-yeol appears...""You need to research more".

 

Suspicions have been raised that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created a document to respond to the case involving Yoon's mother-in-law when Yoon Seok-yeol was in office.

 

On the same day, a media outlet reported that in March last year, when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l was in office,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created an internal response document to the case of his mother-in-law Choi. The three-page document reportedly clearly summarized the case involving Choi himself, and Justice Minister Park Bum-gye, who said he had read the document, said, "It should be investigated further."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the National Assembly the minister the morning of February 14 bakppeomgye gimyeongbae deobul answered to the question is 'It is the mother who the president of the son of the former Supreme Public Prosecutor`s Office scandal, wrote to respond to the document that the data is not true, should retain its control measures?' the question asked by the fishermen a week, lawmakers.

 

Minister Park said, "The document was closely read," but added, "The basis or source of what the document points to should be further investigated."

 

He then explained, "What this document refers to reflects the various circumstances that were questioned from the beginning in the 'suspicion of the accuser' and some of the suspicions that (such as the accuser, etc.) were written through various processes and procedures."

 

Minister Park Bum-gye also said, "(This document) refers to August 2019 to April 2020, and Yoon's wife and mother-in-law," stressing, "The complaint cannot be written without accumulating considerable information, so I think there was a inspection or collection of information."

 

When Rep. Jeon Ju-hye pointed out, "It is inappropriate to say that it will be inspected after seeing a single media report," Minister Park Bum-gye refuted, "Shouldn't we check if it is a well-founded document?"

 

In the meantime, in order to prepare a complaint (suspicion of the accuser), a lot of information must be dealt with, and the information begins in August 2019, and the investigation and information policy office is the place where this information points. I'm telling you that you need to check it from that point of view, he add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