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구직자 52.1%, 구직난에 수시채용 확산 “흙턴이라도 할래”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9-15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구직난이 심해지는 한편, 수시 채용 확산에 따른 직무 적합성 평가가 채용 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고 있다.

 

이런 기조에 따라 직무 역량을 증명하기 위해 인턴 경험을 쌓고자 하는 구직자들이 많은 가운데, 주요 업무 없이 보조 역할만 하는 이른 바 ‘흙턴’이라도 하고 싶은 구직자들이 10명 중 5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사람인에 따르면 인턴십 참여 의향이 있는 구직자 683명을 대상으로 ‘흙턴’이라도 참여하고 싶은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2.1%)이 ‘참여하고 싶다’고 답했다.

 

흙턴 자리라도 참여하고 싶은 이유로는 ‘취업에 도움이 되는 스펙이라서’(44.4%)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사회생활을 체험해 볼 수 있어서’(40.7%), ‘지원하고 싶은 회사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서’(35.7%), ‘다른 스펙이 부족한 편이라서’(29.8%), ‘채용 시 가산점이 있다면 상관 없어서’(26.7%), ‘실무자와 관계 형성을 위해서’(26.4%) 등이었다.

 

인턴 자체에 대한 니즈도 컸다.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8명(84.2%)이 올해 취업이 되지 않을 경우 계속 인턴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실제, 전체 구직자의 16.5%가 인턴 프로그램에 참여한 경험이 있었다.

 

인턴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유로는 ‘실무 경험을 쌓고 싶어서’(48.7%)가 1위였으며, 근소한 차이로 ‘취업에 도움이 되는 스펙인 것 같아서’(47.8%)가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직무를 체험, 탐색해보고 싶어서’(38.1%), ‘정규직 채용 전제형이거나 채용에 가산점이 돼서’(31%), ‘회사의 조직문화 등을 알아보기 위해’(27.4%) 등이었다.

 

이들이 경험한 인턴 프로그램 유형은 ‘직무 체험형(68.1%)’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정규직 전환 가능형’(24.8%), ‘채용전제형’(18.6%), ‘공채 가산점 부여형’(6.2%) 순이었다.

 

특히, 39.8%는 이미 ‘흙턴’에 참여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흙턴에 참여한 횟수는 평균 1.4회로 집계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턴 프로그램에 참여한 구직자들의 대부분인 78.8%는 자신이 참여한 인턴십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했다.

 

한편, 인턴 지원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점에 대해서는 전체 구직자의 절반(46.1%) 가량이 ‘정규직 전환 기회’를 꼽았다. 이어 ‘담당 업무’(22.5%), ‘급여 수준’(10.7%), ‘조직 문화, 분위기’(8.6%), ‘기업 네임밸류’(5.4%), ‘유망 업종 ‘(3.8%) 등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52.1% of job seekers, spread of temporary employment in the face of difficulties in finding a job

-Reporter Moon Hong-cheol

 

While the difficulty in finding a job is getting worse, job suitability evaluation is becoming a trend in the recruitment market due to the spread of frequent hiring.


According to this trend, among many job seekers who want to gain internship experience to prove their job competency, more than 5 out of 10 job seekers want to do a so-called “dirty turn” that only serves as an assistant without a major job.


According to Sarain on the 15th, as a result of a survey on 683 job seekers who were willing to participate in the internship whether they would like to participate in the 'dirty turn', more than half (52.1%) said they would like to participate.


The first reason they wanted to participate in a dirt turn position was 'because it is a specification that is helpful in finding a job' (44.4%). Next, 'because I can experience social life' (40.7%), 'to find out about the company I want to apply for' (35.7%), 'because I lack other specifications' (29.8%), and 'additional points when hiring' If yes, it doesn't matter' (26.7%) and 'to form a relationship with working-class people' (26.4%).


The demand for the intern itself was also great. Eight out of ten (84.2%) of the total respondents said they would continue to participate in internships if they did not find a job this year.


In fact, 16.5% of all job seekers had participated in an internship program.


The reason for participating in the internship program was ‘I want to gain practical experience’ (48.7%), followed by ‘I think it is a specification that is helpful for employment’ (47.8%) by a narrow margin.


Continuing to say, 'I want to experience and explore the job' (38.1%), 'I want to be hired as a full-time employee or because it is an added point' (31%), and 'I want to know about the company's organizational culture' (27.4%). .


The most common type of internship they experienced was ‘work experience type (68.1%)’. Next, 'conversion to regular employees' (24.8%), 'employment premise' (18.6%), and 'additional points for public employment' (6.2%) were followed.


In particular, 39.8% answered that they had already participated in the 'dirty turn'. The average number of times they participated in the dirt turn was counted as 1.4.


Nevertheless, most of the job seekers who participated in the internship program (78.8%) said they were “satisfied” with the internship they participated in.


Meanwhile, as for the most important consideration when applying for an intern, about half (46.1%) of all job seekers chose ‘the opportunity to convert to a full-time job’. 'Responsible work' (22.5%), 'salary level' (10.7%), 'organizational culture and atmosphere' (8.6%), 'company name value' (5.4%), and 'promising industry' (3.8%) were follow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