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승화된 예술로 바이러스 시대의 어둠을 밝힌 아티스트 제이영(J Young)

이일영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9-15

본문듣기

가 -가 +

▲ KTX 매거진 9월호 제이영 아티스트 소개 부분     ©이일영 칼럼니스트

 

전 세계를 봉쇄와 단절로 몰아붙인 바이러스 재난 시대의 어려움 속에서 국내는 물론 해외 유명 미술관과 주요 아트페어에 다양한 전시를 준비하고 있는 제이영(J Young) 아티스트를 미술계가 주목하고 있다.

 

아티스트 제이영은 무한하게 절제된 형태와 빛깔을 품은 미니멀한 현대미술을 추구하는 화가이다. 작가는 그동안 침묵하여온 국내 활동을 펼치면서 어려서부터 매만지며 보아온 흙과 돌로 쌓은 우리나라 옛 담장을 모티브로 작업한 새로운 작품을 선보였다. 유년의 맨살 같은 기억의 질감과 빛깔을 연상하게 하는 승화된 예술에 대한 미술계의 주목과 컬렉터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국내와 해외 초대 전시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

 

특히 국내 단일 매거진으로 10만부 최대 발행 부수를 기록하는 KORAIL(한국철도공사)에서 발행하는 KTX 매거진 9월호에 무려 11페이지에 정재영 아티스트가 소개되어 화제이다. 또한, KTX 매거진 발행이 운영난으로 9월호를 마지막으로 잠정 휴간에 들어가게 되어 마지막 소개를 장식한 아티스트가 되었다.   

 

▲ KTX 매거진 9월호 제이영 아티스트 소개 부분   © 이일영 칼럼니스트


제이영 작가의 국내 전시 일정은 오는 10월 12일부터 12월 22일까지 열리는 서울 한남동에 소재한 모제이 갤러리(대표 이은지) ‘제이영 초대 개인전’을 시작으로 경기도 분당에 소재한 해드비 갤러리(대표 신혜승) 초대 개인전이 10월 12일 오픈되어 11월 6일까지 전시된다. 

 

이어 서울 돈화문로 종묘 돌담길에 새롭게 개관한 갤러리 이프(대표 정현성)는 제이영 작가 초대전을 10월 19일부터 12월 20일까지 개관기념전으로 기획하였다. 또한, 10월 28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개최되는 ‘2021 대전 국제아트쇼’에 참가하는 갤러리 미즈 부스 개인전에 초대되었다, 이후 경남 울산의 전시컨벤션센터(UECO) 개관기념으로 12월 10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는 울산국제아트페어에는 3개 참가화랑에 초대되어 갤러리 미즈 부스 개인전과 함께 갤러리 이프와 한국미술센터 부스에 작가의 작품이 걸린다.

 

해외 전시 일정은 중국 최대 산업도시 이우시(义乌市)에 소재한 취모미술관(七墨美术馆)에서 ‘한국 정예작가 정재영 초대 개인전’이 오는 10월 22일부터 11월 20일까지 열린다. 작가의 최근 작품에서부터 주요 작품 30여 점이 전시 소개되는 작가의 전시를 에이전시한 중국 이우 공상대학 초빙교수 양태백 박사는 ‘동양의 사유적 의식을 현대미술로 승화시킨 제이영(J Young)작가의 작품성을 인정하여 개관 이후 최초의 한국 미술작가 초대 개인전이 열리게 되었다고 전하였다)      

 

또한, 코로나19로 연기되어 11월 18일부터 21일까지 열리는 세계 4대 아트페어 중 하나인 독일 쾰른 아트페어(Art Cologne)에 참가하는 모제이갤러리(Moj gallery)는 제이영 작가 개인전을 개최한다. 작가는 쾰른아트페어에서 150호 이상 대작 5점과 100호 기준 페인팅 작품과 드로잉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제이영 작가는 경북 예천 출신으로 홍익대학교 미술대학과 동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였다. 작가의 실험적이면서도 예술적 감성이 뛰어난 작품들은 1991년 중앙미술대전 특선 수상과 1992년 중앙미술대전 최우수상 수상에 이어 그 이듬해 1993년 대한민국 미술대전 우수상을 수상하여 미술계에 주목을 받았다.

 

작가는 2016년 ‘싱가포르 아트스테이지’ 에서부터 2017년 아트 파리 아트페어를 등 주요 국제 아트페어에 특유의 기법과 감성이 어우러진 미니멀 작품을 선보이면서 주목을 받기 시작하여 마침내 2018년 아트 파리 아트페어의 오프닝 퍼포먼스 작가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면서 프랑스 주요 언론에 소개되었다. 

 

▲ KTX 매거진 9월호 제이영 아티스트 소개 부분   © 이일영 칼럼니스트


지난 10여 년간 해외 활동에 주력하여온 작가는 2021 ‘화랑미술제’와 ‘2021 아트부산’ 아트페어에 참가하여 자연의 신성함과 한국적 정신을 흰색의 여백과 한지를 통해 표현한 모멘트(Moment)시리즈에서부터 유년의 기억으로 쌓아 올린 담벼락(담장) 작품을 선보이면서 국내는 물론 해외 주요 미술관에서 주목받고 있다. 

 

작가의 작품 시리즈 중 두꺼운 한지가 구부러진 듯한 형상을 품고 있는 순간 또는 시기를 뜻하는 (Moment)는 자연과 인간의 대응과 순응이라는 사유성을 은유하여 표현하고 있다. 이는 끝없이 변화하는 인간의 모습과 자연에 존재하는 돌의 불변함을 승화시켜 인간에 대한 회의와 반성을 은유적으로 나타낸 것이다.

 

작가의 최근 작품 시리즈 ‘담장’은 작가의 어린 시절 시골에서 매만져온 기억의 감성을 바탕으로 인간이 자연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의식을 담고 있다. 이는 경험의 영역에서 조화와 균형이 녹아내린 것으로 마치 유년의 맨살 같은 기억의 질감과 빛깔을 승화된 예술로 추구한 것이다. 바이러스 재난 시대의 어둠에서 환한 예술의 등을 켜든 작가의 승화된 예술혼이 세계의 빛이 되기를 기대한다.  artwww@naver.com

 

*필자: 이일영 

한국미술센터 관장. 칼럼니스트. 시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Artist J Young, who illuminates the darkness of the virus era with sublimated art

 

- Lee Il-young, columnist

 

The art world is paying attention to artist J Young, who is preparing various exhibitions at famous art galleries and major art fairs not only in Korea but also abroad amid the difficulties of the era of the virus disaster that has pushed the world to lockdown and disconnection.

 

Artist Jay Young is a painter who pursues minimalist contemporary art with infinitely restrained forms and colors. While carrying out activities in Korea that had been silent for a while, the artist presented a new work based on the motif of an old Korean wall made of soil and stone, which he had been tampering with since childhood. As the art world's attention and collectors' interest in sublimated art reminiscent of the texture and color of childhood memories, the invitational exhibitions in Korea and abroad are actively continuing.

 

In particular, in the September issue of KTX magazine published by KORAIL (Korea Railroad Corporation), which records the largest number of copies of 100,000 copies as a single magazine in Korea, artist Jae-Young Jung was introduced on page 11, which is a hot topic. She also became the artist who made the final introduction as the KTX magazine publication was put on a temporary hiatus for the last time in the September issue due to operational difficulties.

 

▲ KTX Magazine's September issue of J-Young artist introduction © Il-Young Lee, Columnist

 

The domestic exhibition schedule of artist Jay Young starts with the 'Jay Young Invitational Solo Exhibition' at Mojay Gallery (CEO Eunji Lee) in Hannam-dong, Seoul, which will be held from October 12 to December 22, followed by Hadbee Gallery (CEO Shin Hye-seung) in Bundang, Gyeonggi-do. ) The first solo exhibition opens on October 12 and is on display until November 6.

 

Next, Gallery If (CEO Jeong Hyun-seong), which was newly opened on Doldam-gil in Jongmyo, Donhwamun-ro, Seoul, planned an invitational exhibition by artist Jay Young from October 19th to December 20th as a commemorative exhibition. In addition, I was invited to the solo exhibition of Gallery Miz' booth participating in the '2021 Daejeon International Art Show' held from October 28th to October 31st, and from December 10th to commemorate the opening of the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UECO) in Ulsan, Gyeongsangnam-do. At the Ulsan International Art Fair, which will be held until the 12th, three participating galleries are invited to display the artist's work at Gallery If and the Korea Art Center booth along with a solo exhibition at Gallery Miz.

 

The overseas exhibition schedule will be held from October 22nd to November 20th at the Chimo Art Museum located in Yiwu, China's largest industrial city. Dr. Taebaek Yang, a visiting professor at Yiwu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China, who commissioned the artist's exhibition, where about 30 major works from the artist's recent works are exhibited and introduced, said, 'The artist J Young, who sublimated oriental private consciousness into modern art,' It is said that the first solo exhibition by a Korean artist has been held since the opening)

 

In addition, Moj gallery, which is participating in Art Cologne, one of the world's four major art fairs held from November 18 to 21, postponed due to COVID-19, will hold a solo exhibition by artist Jay Young. . At the Cologne Art Fair, the artist will present 5 masterpieces of more than 150 and 20 paintings and drawings based on the 100th issue.

 

Artist Jay Young was born in Yecheon, Gyeongbuk, and majored in Western Painting at Hongik University College of Art and the same graduate school. The artist's experimental and artistic works received special attention in the art world by winning the Special Prize at the Central Art Competition in 1991 and the Grand Prize at the Central Art Competition in 1992.

 

The artist began to attract attention by presenting minimalist works that harmonize unique techniques and sensibility at major international art fairs, from 'Singapore Art Stage' in 2016 to 2017 Art Paris Art Fair, and finally the opening performance of the 2018 Art Paris Art Fair. After achieving the feat of being selected as a writer, he was introduced to major French media.

 

▲ KTX Magazine's September issue of J-Young artist introduction © Il-Young Lee, Columnist

 

The artist, who has been focusing on overseas activities for the past 10 years, participated in the 2021 'Hwarang Art Festival' and '2021 Art Busan' art fair, from the Moment series, which expresses the sacredness of nature and Korean spirit through white space and Korean paper, to the It is attracting attention from major art museums not only in Korea but also abroad by presenting the work of a wall built up with memories.

 

Among the artist's series of works, Moment, which refers to the moment or period in which thick Korean paper has a curved shape, is expressed as a metaphor for the thoughtfulness of response and conformity between nature and humans. This is a metaphorical expression of skepticism and reflection on humans by sublimating the ever-changing human figure and the invariability of stones in nature.

 

The artist's recent series of works, 'The Fence', contains the consciousness of human beings to live with nature based on the sensibility of the memories he made in the countryside as a child. This is a blend of harmony and balance in the realm of experience, pursuing the texture and color of memories like the bare skin of childhood as sublimated art. It is hoped that the artist's sublimated artistic spirit, who has lit the light of art in the darkness of the virus disaster era, will become the light of the world. artwww@naver.com

 

*Writer: Lee Il-young

 

 

Director of the Korean Art Center. columnist. po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