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중기·소상공인 업계, “대출만기·상환유예 연장 숨통 트여” 환영

문홍철 기자 l 기사입력 2021-09-15

본문듣기

가 -가 +

▲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업계가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내비쳤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협의회를 개최하고, 이달 말 종료 예정이었던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중소기업중앙회는 “정부가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시의적절한 조치로 환영한다”며 “추가연장 조치에 대한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완방안을 함께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에도 적극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7월 이후 수도권 4단계, 지방 3단계의 고강도 거리두기로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조치가 길어지면서 음식·숙박 등 대면 서비스 업종을 중심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며 “정부의 이번 추가연장이 일선 창구에서도 이행 조치가 잘 이뤄지도록 현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향후 차주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상황을 면밀하게 살펴 부담을 최소화하는 정상화방안 마련과 연착륙 지원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연합회도 “이번 결정은 금융당국이 소상공인연합회를 비롯한 중소기업, 소상공인 단체들의 입장을 수용한 결정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장사가 안 되는 상황에서도 대출 만기를 앞두고 일시상환을 걱정해야 했던 대출자들과 이자 갚을 여력도 소진된 소상공인들에게 이번 조치는 한숨을 돌릴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특히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4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겠다는 언급 또한 소상공인연합회가 주장해온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 확대 방안을 수용한 것으로 해석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ndustry welcomes “extension of loan maturity and repayment grace”

-Reporter Moon Hong-cheol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nd the small business industry expressed their welcome to the decision to extend the loan maturity extension and interest payment deferral measures for SMEs and small business owners until March next year.


In the morning of the 15th, the government and the Democratic Party held a 'small business and small business financial support' meeting at the National Assembly Hall, and decided to extend the loan maturity extension and interest payment deferral measures, which were scheduled to end at the end of this month, until March next year. .


In response,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es said, "We welcome the government's decision to extend the loan maturity extension and interest repayment deferral measures to SMEs and small businesses until March next year as a timely measure." We also strongly agree with the position that it is necessary to implement complementary measures together.”


He continued, “Since last July, as the ban on gatherings and business restrictions have been lengthened due to the high-intensity distance between the 4th and 3rd level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business environmen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 owners, especially in the face-to-face service industry such as food and lodging, is getting worse.” “We urge the government to strengthen on-site monitoring so that the implementation of this additional extension is carried out well at the front-line window, and to prepare a normalization plan to minimize the burden by closely monitoring the situation of SMEs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borrowers in the future, and to actively promote the soft landing support policy. do,” he added.


The Federation of Small Businesses also said, "This decision is evaluated by the financial authorities as a decision that has accepted the positions of SMEs and small business groups, including the Federation of Small Businesses."


He continued, “Even in a situation where business is not working, this measure can be seen as an opportunity to breathe a sigh of relief for borrowers who had to worry about lump-sum repayments ahead of loan maturity and for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exhausted their ability to repay interest.” The mention of providing 4 trillion won of liquidity through policy financial institutions is also interpreted positively as it is interpreted as accepting the plan to expand loan for policy funds for small businesses that the Federation of Small Businesses has been insisting 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