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고은 ‘유미의 세포들’,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특별한 설렘 예고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9-15

본문듣기

가 -가 +

▲ 김고은 ‘유미의 세포들’,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사진출처=티빙, 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평범한 일상을 특별한 설렘으로 물들일 ‘유미의 세포들’이 온다.

 

오는 17일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연출 이상엽, 크리에이터 송재정, 극본 김윤주·김경란, 제공 티빙,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메리카우·스튜디오N) 측은 지난 14일, 세포들도 반응하게 만드는 ‘입덕 유발’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지루한 일상에서 사랑을 꿈꾸는 유미(김고은 분)와 ‘유미 바라기’ 세포들의 다이내믹한 하루하루가 설렘을 불러일으킨다.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은 이제껏 만나보지 못한 색다른 재미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대한민국 표준이라 자부하는 직장인 유미는 언제나 비슷한 일상을 반복하고 있다. 퇴근을 갈망하며 안 돌아가는 머리를 쥐어짜고, 맛있는 음식에 쉽게 반응하는 평범한 날들. 

 

‘특별함’이라고는 좀체 찾을 수 없는 유미의 ‘노잼’ 일상에 유일한 ‘유잼’이 있었으니, 바로 회사후배 우기(최민호 분)다. 

 

유미의 호감을 아는지 모르는지, 다정한 우기는 “선배는 좋아하는 스타일 있어요? 항상 선배가 궁금했거든요”라는 말로 유미의 심장에 강펀치를 날린다. 죽은 세포도 살리는 설렘 한 방에 머릿속 세포들도 “이거 완전 그린라이트지?”라며 한껏 들뜬다.

 

하지만 유미에게 로맨스는 쉽지 않다. 우기는 사내 인기 ‘원탑’이기 때문. 루비(이유비 분)와 친근하게 대화하는 우기를 보며 유미는 시무룩해진다. 

 

결국 유미는 “매번 희망 갖는 것도 지쳤어. 여기서 그만하라는 계시 같아”라며 조용히 마음을 접으려 한다. 유미의 사랑세포도 “우린 유미 인생에 별로 도움이 안 되는 것 같아”라며 기운을 잃는다. 혼자 병원에 가고, 혼자 집에 가고, 혼자서도 늘 잘 살아왔지만, 어쩐지 유미는 조금 서글퍼진다.

 

그런 유미 앞에 전혀 다른 타입의 남자, 구웅(안보현 분)이 등장한다. 새이(박지현 분)와 루이(주종혁 분)가 ‘질척거리는 남자’라고 면박을 줘도 “그게 원래 난데, 난 원래 이런 놈인데”라며 직진을 멈추지 않는 구웅. 그와의 만남은 유미의 일상과 머릿속 세포마을에도 폭풍을 일으킨다. 

 

히스테리우스의 심상치 않은 등장부터, 오랜만에 찾아온 ‘설렘’에 열일 모드를 가동한 세포들의 모습이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난 웅이가 섹시해서 좋더라”라며 농염한 몸짓을 뽐내는 응큼세포의 모습은 폭소를 자아낸다.

 

시즌제로 제작되는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다. 국내 드라마 최초 실사와 3D 애니메이션을 결합한 포맷으로 제작돼 색다른 재미를 기대케 한다. 

 

‘쇼핑왕 루이’ ‘아는 와이프’ 등으로 사랑받은 이상엽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W(더블유)’ 등 독창적이고 탄탄한 필력으로 신뢰를 받는 송재정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했다. 

 

여기에 ‘그 남자의 기억법’ ‘스무살’을 통해 주목받은 김윤주 작가와 신예 김경란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은 오는 17일 밤 10시 50분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된다.

 

▲ 김고은 ‘유미의 세포들’, 하이라이트 영상 공개<사진출처=티빙, tvN>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Yumi’s Cells’, which will color ordinary daily life with special excitement, is coming.

 

Teabing's original 'Yumi's Cells' (directed by Lee Sang-yeop, creator Song Jae-jeong, playwright Kim Yun-ju, Kim Kyung-ran, provided by Teabing, produced by Studio Dragon, Mary Cow, Studio N), which will be released simultaneously on TV and tvN on the 17th, said on the 14th, that the cells We also released a highlight video of 'Inducing Confidence' that makes people react.

 

Yumi (Kim Go-eun), who dreams of her love in a boring daily life, and the dynamic day-to-day of the ‘Yumi wishing’ cells evoke excitement.

 

The released highlight video catches the eye with a different kind of fun that has never been seen before. Yumi, an office worker who prides herself on being the standard in Korea, always repeats a similar daily life. Ordinary days, craving for work, squeezing out the restless head, and reacting easily to delicious food.

 

Yumi's 'no jam', which can hardly be found as 'special', has the only 'you jam' in her daily life, and that is her company junior Woogi (Choi Min-ho).

 

Whether he knows Yumi's crush or not, the friendly Woogi asks, "Do you have a style that you like? I've always been curious about seniors." He punches Yumi's heart. The excitement of reviving dead cells also excites the cells in the head, saying, “Is this completely green light?”

 

However, romance is not easy for Yumi. Because the rainy season is the company's popular 'one tower'. As Yu-gi is having a friendly conversation with Ruby (Lee Yoo-bi), Yu-mi becomes gloomy.

 

In the end, Yumi said, "I'm tired of having hope every time. She's here to tell her to stop.” She quietly tries to close her heart. Her Yumi's love cell also loses her energy, saying, "I don't think we're doing much for Yumi's life." She goes to the hospital alone, goes home alone, and has always been well by herself, but somehow Yumi becomes a little sad.

 

In front of Yumi, a completely different type of man, Goo Woong (Ahn Bo-hyun), appears. Even though Sae-i (Park Ji-hyeon) and Lou-i (Joo Jong-hyuk) are dismissed as a 'soggy man', Goo Woong doesn't stop going straight saying, "That's what I was originally, but I'm basically this kind of guy." Meeting him creates a storm in Yumi's daily life and the cell village in her head.

 

From the unusual appearance of hysterius, the appearance of cells that have activated the hard work mode in the 'flutter' that has come after a long time raises expectations. Here, the appearance of a nung-seok cell boasting a sultry gesture saying, “I like Woongi because she is sexy” provokes laughter.

 

‘Yumi’s Cells’, produced as a season zero, is a cell-stimulating sympathetic romance depicting the story of an ordinary Yumi who eats, loves, and grows with her cells. It is the first Korean drama to be produced in a format that combines live-action and 3D animation, and expects a different kind of fun.

 

Director Lee Sang-yeop, who was loved for ‘Shopping King Louis’ and ‘Knowing Wife’, etc., took charge of directing, and writer Song Jae-jung, who is trusted for his original and solid writing skills such as ‘Memories of the Alhambra’ and ‘W’, participated as a creator.

 

Writer Kim Yun-joo, who received attention through 'The Man's Memoir' and 'Twenty Years Old', and new writer Kim Kyung-ran took charge of the writing.

 

On the other hand, TVing's original 'Yumi's Cells' will be released simultaneously on TV and tvN at 10:50 pm on the 17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