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복회 "친일작가인 김경승의 남산 백범 김구동상 철거 요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9-15

본문듣기

가 -가 +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친일잔재청산에 앞장선 정읍시의 친일조각가 김경승 작품인 정읍 황토현의 전봉준 동상 철거 조치는 확고한 역사의식에 바탕 한 조치로 평가한다.”며, “친일작가 김경승의 작품인 남산에 설치된 백범 김구동상 철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차제에 전국의 지자체는 친일파 김경승을 비롯한 전국에 산재한 친일작가의 작품 실태를 조사 연구하여 철거하고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는 작품을 제작 설치하는 것이야말로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첫걸음임을 천명한다.”고 대내외에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광복회는 “김경승이 누구인가.”되물으며, “김경승은 수많은 일제 미화 작품 활동은 물론, 1941년 국민총력조선연맹 산하 조선미술가협회의 평의원과 조각분과 역원으로 참여했고, 1944년 경성일보사가 주최하고 조선총독부와 국민총력조선연맹 등이 후원한 ‘결전(決戰)미술전람회’의 심사위원을 맡았고, ‘대동아 건설의 소리’라는 일제를 찬양하는 작품을 출품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경승은)‘조선미술가협회’라는 대표적 친일미술단체에서 활동하면서 전시회로 벌어들인 돈을 국방헌금으로 내는 등 일제 협력에 앞장섰던 인물이며, 해방 이후에도 친일과오를 반성하기는커녕, 승승장구하며 호사를 누린 자가 바로 김경승이다.”고 날선 비판을 했다.

 

아울러 “서울 남산에 있는 백범 김구 동상, 종로구 소재 월남 이상재 동상, 신사동 도산공원의 안창호 동상이 모두 친일파 김경승의 작품이며, 심지어 강북구 수유동의 4.19혁명기념탑 마저 그의 작품이라는 사실은 참으로 낯부끄러운 우리국민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고 통탄했다.

광복회는  “서울 남산에 있는 백범 김구 동상, 종로구 소재 월남 이상재 동상, 신사동 도산공원의 안창호 동상이 모두 친일파 김경승의 작품이며, 심지어 강북구 수유동의 4.19혁명기념탑 마저 그의 작품이라는 사실은 참으로 낯부끄러운 우리국민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고 통탄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광복회는 “올해 남산 백범광장에서 가질 예정이었던 제102주년 임시정부수립 정부기념식을 친일작가의 작품인 김구선생 동상 아래서는 행사를 가질 수 없다고 하여 장소를 바꾸게 한 만큼, 친일작가 김경승 작품을 관리하는 서울시 관할구청, 또는 관리담당 기관에 이들 작품의 조속한 철거를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광복회는 “차제에 전국의 지자체는 친일파 김경승을 비롯한 전국에 산재한 친일작가의 작품 실태를 조사 연구하여 철거하고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는 작품을 제작 설치하는 것이야말로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첫걸음임을 천명한다.”고 대내외에 밝혔다. hpf21@naver.com

 

Liberation Party demands the removal of the Namsan Baekbeom statue of pro-Japanese writer Kim Kyung-seung
Jeon Bong-jun statue removed from Jeongeup city... Realization of a strong sense of history


In a press release on the 15th, the Liberation Society (Chairman Won-woong Kim) said, “The removal of the statue of Jeon Bong-jun by Hwangto-hyeon Jeon, the work of pro-Japanese sculptor Kim Gyeong-seung in Jeongeup, who took the lead in the liquidation of pro-Japanese remnants, is evaluated as a measure based on a strong sense of history.” We demand the removal of the statue of the Baekbeom Kim Gu, which was installed on Namsan Mountain, the work of writer Kim Kyung-seung.”


The Liberation Society asked, “Who is Kim Kyung-seung?” and “Kim Kyung-seung not only participated in numerous Japanese imperial beautifying works, but also participated as a member of the Korean Artists Association and Sculpture Department under the National All-Power Joseon Federation in 1941. He was a judge of the 'Decisive War Art Exhibition' sponsored by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and the National All-Strength Korea Federation, and also submitted a work praising the Japanese occupation called 'Voice of Greater East Asia'."


He continued, “(Kim Kyung-seung-eun) is a person who took the lead in cooperation with Japan, such as donating money earned from exhibitions to national defense while working in a representative pro-Japanese art group called the ‘Joseon Artists Association’. It is Kim Kyung-seung who enjoyed the .”


“The fact that the statue of Baekbeom Kim Gu in Namsan in Seoul, the statue of Lee Sang-jae in Vietnam in Jongno-gu, and the statue of Chang-ho Ahn in Dosan Park in Sinsa-dong are all works of pro-Japanese Kim Kyung-seung, and that even the 4.19 Revolutionary Monument in Suyu-dong, Gangbuk-gu, is his work, it is a shameful thing for our people to know. It cannot be a shame,” he lamented.
=


The Liberation Society said, “As the government commemoration ceremony for the 102nd anniversary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which was scheduled to be held at Baekbeom Square in Namsan this year, was changed because it was not possible to hold an event under the statue of Mr. We have sent an official letter to the competent ward office or management agency requesting the prompt removal of these works.”
 
Finally, the Liberation Society said, “In the second year,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research and study the actual conditions of the works of pro-Japanese artists scattered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the pro-Japanese group Kim Kyung-seung, and remove them and produce and install works that revive the spirit of the nation. I declare that it is.”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