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라스’ 이영지, 13kg 감량 후기부터 2억 4천만원 기부 고백까지 ‘관심↑’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9-15

본문듣기

가 -가 +

▲ MBC ‘라스’ 이영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스무 살 래퍼 이영지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13kg 감량 다이어트 후기를 들려준다. 특히 이영지는 다이어트 후 주변인의 반응이 극과 극으로 나뉘었다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15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김형석, 에픽하이 투컷, 이하이, 이영지, 원슈타인이 함께하는 ‘음악왕 찐천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영지는 ‘고등래퍼3’에 출연해 최연소이자 최초 여성 우승자로 큰 주목을 받은 힙합씬의 유망주다. 음악 활동 외에도 다양한 방송과 SNS 등을 통해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을 어필, MZ세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영지는 19살이던 지난해 ‘라스’에 출연해 ‘스무 살 버킷 리스트’를 공개하고, 미친 예능감을 자랑해 큰 화제를 모았다. 1년 만에 성인이 되어 다시 ‘라스’를 찾은 이영지는 과거 밝혔던, 성인이 되면 하고 싶다던 로망 실현 현황을 들려준다.

 

스무 살을 맞아 13kg를 감량했다는 이영지는 “자본이 깃든 다이어트를 했다”며 체중 감량 후기도 가식 없이 들려준다. 무엇보다 다이어트 후 옷 스타일 등에 따라 주변 반응이 극과 극으로 나뉜다며 남모를 고충(?)을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최근 94kg대에서 73kg까지 약 20kg 가량 체중 감량에 성공한 작곡가 김형석도 인생 첫 다이어트 후기를 들려준다. 김형석과 이영지는 다이어트 성공 외에도 또 다른 공통분모가 있다며, 급 다이어트 라이벌을 선언(?)한다고 해 그 사연을 궁금하게 한다.

 

다양한 활동으로 폭넓게 사랑받고 있는 이영지는 스스로 연예인병에 대비 중이라고 고백한다. 이영지는 연예인병을 예방하기 위해 ‘이것’을 한다며, 주변 사람들을 세뇌(?)하는 MZ세대의 연예인병 셀프 예방법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영지는 휴대폰 케이스를 판매해 번 수익 2억 4천만 원을 다른 사람을 돕는데 쓴 근사한 플렉스(FLEX)도 공개한다. 그는 “일부만 기부할까 살짝 고민했다”는 귀여운 고백을 곁들이며 수익금 전액을 독거노인, 결식아동에 기부했다고 털어놔 훈훈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MZ세대의 아이콘, 이영지가 들려주는 다이어트 리얼 후기는 15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wenty-year-old rapper Lee Young-ji appeared on 'Radio Star' and told her 13kg weight loss diet review. In particular, Lee Young-ji is going to rob his eyes by confessing that the reactions of those around him after the diet were divided into extremes.

 

The high-quality talk show MBC 'Radio Star' (planned by Kang Young-sun / directed by Kang Seong-ah), scheduled to be broadcast at 10:30 pm on the 15th, will feature a special feature of 'Music King's Genius' with Kim Hyung-seok, Epik High Two Cut, Lee Hi, Lee Young-ji, and Wonstein.

 

Lee Young-ji is a promising hip-hop scene, who appeared in 'High School Rapper 3' and received great attention as the youngest and first female winner. In addition to her music activities, she has established herself as an icon representing the MZ generation by appealing to her candid and dignified charm through various broadcasts and SNS.

 

Last year when she was 19, Lee Young-ji appeared on 'Las' and revealed her '20-year-old bucket list', boasting her crazy sense of entertainment, and she gathered a lot of attention. After a year she becomes an adult, she finds 'Las' again, and she tells Lee Young-ji what she said in the past, and the reality of her romance that she wants to do when she becomes an adult.

 

When she turned 20, Lee Young-ji said that she lost 13 kg. Above all, she plans to rob her eyes by confessing her grievances (?) to her masculinity, saying that her reaction around her is divided into extremes depending on her clothing style, etc. after her diet.

 

Composer Kim Hyung-seok, who recently lost about 20kg from 94kg to 73kg, also tells the story of his first diet in life. Kim Hyung-seok and Lee Young-ji say that there is another common denominator besides diet success, and they declare (?) a class diet rival, making the story curious.

 

Lee Young-ji, who is widely loved for her various activities, confesses that she herself is preparing for a celebrity disease. It is said that Lee Young-ji is doing this to prevent celebrity disease, and she is said to have destroyed her studio by revealing the self-prevention method of the MZ generation who brainwashes (?) people around her.

 

She also reveals the stunning FLEX, where she used the 240 million won she earned from selling her cell phone case Lee Young-ji to help others. Along with her cute confession that he “was slightly worried about whether to donate only part of it,” she plans to bring out warmth by confessing that she donated all of her proceeds to the elderly living alone and her undernourished children.

 

You can check the diet real review from Lee Young-ji, the icon of the MZ generation, through 'Radio Star', which will be aired at 10:30 pm on Wednesday the 15th.

 

On the other hand, 'Radio Star' is loved as a unique talk show that brings out the real story by disarming the guests with the talk of a rustic murder that the MCs do not know where they are going.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