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북도, 신성장 산업 플랫폼 오송컨벤션센터 기공식 개최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9-15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청주시 오송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주목되는 ‘오송컨벤션센터’의 건축공사가 본격 추진된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충북 최초의 전시·컨벤션센터인 ‘오송컨벤션센터’ 건축공사를 9월 8일 착공하고, 15일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한범덕 청주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 행사를 가졌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만수리, 궁평리 일원에 총 205,711㎡의 부지에 대규모 전시·박람회와 국제회의를 개최할 수 있는 전시·컨벤션센터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상업용지(28,249㎡), 이주대책으로 수립한 주거용지(7,574㎡)도 함께 조성한다. 오송컨벤션센터(가칭)는 2019년 6월 설계공모를 거쳐 ‘씨앗’을 모티브로 전시 운영의 효율과 이용자 편의를 극대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설계했고 지역의 커뮤니티와 함께 소통과 교류의 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오송컨벤션센터는 지하1층, 지상2층의 연면적 39,725㎡ 규모이며, 이 중 전시장은 500개 이상의 부스 설치가 가능한 10,032㎡로 전국 17개 센터 중 7번째 규모이다.

 

또한 국제회의도 가능한 2천석 규모의 대회의실을 비롯한 총 3,393석 규모의 9개의 회의 시설도 계획하였으며 행사 규모에 따라 분할이 가능하도록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주차공간은 총1,050대의 충분한 공간을 확보했고 이 밖에도 도민 누구나 쉽게 미술 작품 등을 접할 수 있는 기획전시실과 편의점, 베이커리, 카페 등 편의시설이 들어설 수 있는 공간들도 배치했다.

 

컨벤션센터 건축은 한국국제전시장(킨텍스) 1단계, New Matrade 전시장(말레이시아 최대 국제전시장) 등 다수의 실적을 보유한 ㈜대우건설과 동원건설㈜를 비롯한 12개의 건설사가 함께 시공하며 이 중 8개의 도내업체가 49%의 지분으로 참여한다.

 

오송컨벤션센터는 충청권 광역경제권의 핵심으로 도약하는 충북도에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열어 줄 미래 신성장 산업의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충북도 관계자는 “지금은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해 전시·컨벤션산업과 마이스산업이 크게 위축되어있는 상태지만 점차 ‘포스트 코로나’, ‘위드코로나’ 등 새로운 패러다임이 형성될 것이며 이러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오랜 시간 준비해온 컨벤션센터 건축을 시작한 만큼 앞으로 견실시공과 현장 안전 강화를 통해 2023년 준공과 2024년 개관을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Province held groundbreaking ceremony for new growth industry platform Osong Convention Center

-im changyong reporter

 

The construction work of the ‘Osong Convention Center’, which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new landmark in Osong, Cheongju, is in full swing.

 

Chungcheongbuk-do and Cheongju-si started construction of the Osong Convention Center, the first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on September 8, and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on the 15th with the presence of Chungbuk-do Governor Lee Si-jong and Cheongju Mayor Han Beom-deok.

 

In the area of Mansu-ri and Gungpyeong-ri, Osong-eup, Heungdeok-gu, Cheongju-si, Chungcheongbuk-do, and in the area of 205,711 m2 in total, there is an exhibition/convention center that can hold large-scale exhibitions, expositions and international conferences, and a commercial site that can create synergy (28,249 m2). , a residential site (7,574㎡) established as a relocation measure will also be created. The Osong Convention Center (tentative name) went through a design contest in June 2019 and focused on maximizing the efficiency of exhibition operation and user convenience with the motif of ‘seed’. It was designed with the local community in mind, and it was planned to grow as a place of communication and exchange with the local community.

 

The Osong Convention Center has a total floor area of 39,725 m2, with 1 basement and 2 above, and the exhibition hall is 10,032 m2, which can accommodate more than 500 booths, making it the 7th largest among 17 centers nationwide.

 

In addition, nine conference facilities with a total capacity of 3,393 seats were planned, including a 2,000-seat conference room that can hold international conferences, and the space utilization was increased so that it can be divided according to the size of the event.

 

A total of 1,050 parking spaces have been secured, and in addition, a special exhibition room where anyone can easily access works of art, and spaces for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convenience stores, bakeries, and cafes have been arranged.

 

The construction of the convention center is jointly constructed by 12 construction companies including Daewoo E&C and Dongwon E&C, which have numerous achievements, such as the 1st stage of the Korea International Exhibition Center (KINTEX) and the New Matrade Exhibition Hall (the largest international exhibition hall in Malaysia), of which 8 are in the province. Participation with a 49% stake.

 

The Osong Convention Center is expected to play a role as a platform for future new growth industries that will open endless possibilities for Chungbuk-do, which is leaping forward as the core of the Chungcheong region metropolitan economic zone.

 

An official from Chungcheongbuk-do said, “Currently, the exhibition and convention industry and the MICE industry are in a state of contraction due to the COVID-19 infectious disease, but new paradigms such as ‘post-corona’ and ‘with corona’ will gradually be formed, and we will respond preemptively to these changes. As we have started building the convention center that we have been preparing for for a long time, we plan to proceed without any setbacks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3 and opening in 2024 through solid construction and strengthening on-site safety.”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